archive 닫기

과거자료

한경협소식

Home 한경협소식 보도자료·발표문

보도자료·발표문

url복사
보도자료·발표문

기업가정신 및 경제교육 국민인식 조사

  • 부서 : 경제교육팀
  • 작성일 : 2024-04-16
  • 조회수 : 706

대한민국 미래 세대(2030) 절반 이상(60.4%), 기업가정신 낮다고 자평

-「기업가정신 및 경제교육 국민인식 조사」-


- 국민 열명 중 여섯(59.7%), 본인의 기업가정신 “낮은 수준” 자평

 * 기업가정신 낮은 원인 : 실패에 대한 두려움(28.1%) > 학교 안팎 교육 부족(26.3%) 順

- 스타트업의 도전정신 응원하지만(호감도 75.7점), 본인 진로로 선택은 주저(59.0점)

 * 벤처기업(호감도75.8, 진로희망61.0), 창업(호감도70.6, 진로희망56.7)도 호감도와 진로희망 간 괴리 커

- 국민 59.5%“경제 지식수준 낮아”: 50대(68.3%) > 40대(62.5%) > 20대(61.5%) 順

- 미래인재 육성 위해 정부는 경제교육의 추진 범위를 넓히고, 민간단체 참여 촉진해야




  대한민국의 미래를 짊어질 MZ세대(2030세대) 열 명 중 여섯 명(60.4%)은 본인의 기업가정신이 낮게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의 59.7%, 자신의 기업가정신 낮다고 생각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기업가정신 및 경제교육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59.7%의 국민은 스스로 기업가정신을 낮은 수준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대별로는 본인의 기업가정신이 높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60대 이상에서 가장 높았고(51.2%), 이어 ▸30대(41.3%), ▸20대(37.9%), ▸40대(32.1%), ▸50대(31.2%) 순으로 나타났다.주1)

* 주1) 세대별 기업가정신 ‘낮음’ 응답비율 : 20대(62.1%), 30대(58.7%), 2030세대 합산(60.4%), 40대(67.9%), 50대(68.8%), 60대 이상(48.8%) 






  이에 대해, 한경협은 “기업가정신은 과거 한국경제의 성장을 일궈낸 주요 원동력 중 하나였다”라면서, “최근 한국경제의 중추 역할을 하는 40대는 물론, 미래를 이끌어 나갈 2030세대의 기업가정신도 낮게 나타난 것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기업가정신 낮은 원인 : ① 실패에 대한 두려움, ② 학교 안팎 교육 부족


  국민들은 기업가정신이 낮은 원인으로 ‣ 실패에 대한 두려움(28.1%), ‣ 학교 안팎 기업가정신 교육 부족(26.3%)주2) 등을 꼽았다.주3)

* 주2) ▸학교 안 기업가정신 교육 부족(14.7%), ▸학교 밖 기업가정신 교육 콘텐츠 부족(11.6%)

* 주3) ▸실패에 대한 두려움(28.1%), ▸학교 안팎 교육 부족(26.3%), ▸전문직, 대기업 등 고소득 임금노동자 선호 분위기(25.3%), ▸기업·기업가에 대한 부정적 인식(11.8%), ▸창업에 대한 정부 지원 부족(7.5%), ▸기타(1.0%) 順 응답 


  실제로 기업가정신 교육경험에 대해, ‘교육경험 없다’라는 응답(71.7%)이 ‘교육경험 있다’라는 응답(28.3%)보다 약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기업가정신 영향으로 창업, 호감도와 진로선택의향 모두 최저 


  낮은 기업가정신의 영향으로 조사대상 항목 중 창업에 대한 호감도(70.6)와 창업 의향(56.7)이 모두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기업가정신을 발휘해 위험을 감내해야 하는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에 대한 호감도주4)는 최상위권이었으나, 진로선택의향주5)은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 주4) 호감도 : 벤처기업(75.8), 스타트업(75.7), 중견기업(74.7), 대기업(73.8), 중소기업(71.8), 창업(70.6) 順

* 주5) 진로선택의향 : 대기업(75.6), 중견기업(68.5), 벤처기업(61.0), 중소기업(59.5), 스타트업(59.0), 창업(56.7) 順


  호감도와 진로선택의향 간 차이주6)는 스타트업(16.7p), 벤처기업(14.8p), 창업(13.9p) 순으로 크게 나타났다.

* 주6) 호감도와 진로선택의향 간 차이(p) : 스타트업(16.7), 벤처기업(14.8), 창업(13.9), 중소기업(12.3), 중견기업(6.2), 대기업(-1.8) 順


국민의 59.5%, 자신의 경제 지식수준이 낮다고 생각


  한편, 국민의 59.5%는 본인의 경제 지식수준을 낮게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대별로는 ▸20대(61.5%), ▸30대(54.3%), ▸40대(62.5%), ▸50대(68.3%), ▸60대 이상(53.7%)이었다. 본인의 경제 지식수준이 낮다고 응답한 비율은 20대가 60대 이상보다 약 7.8%P 높았다.





  갖추고 싶은 기업가정신은 창의·혁신 등 기회포착능력(37.2%)에 대한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도전정신 등 실행력(31.8%), ▸리더십이나 소통능력(17.4%), ▸실패를 무릅쓰는 인내력(13.4%)을 꼽았다. 


  배우고 싶은 경제교육 주제에 대해서는 ▸고령화에 맞춘 재무관리(25.9%), ▸시장경제원리(22.1%), ▸세금 등 생활경제(22.1%), ▸세계 경제와 전망(16.6%) 등의 순서로 조사되었다. 




미래인재 육성 위해 ① 경제교육 추진 범위 확대, ② 민간단체 참여 촉진 등 필요


  정철 한국경제연구원장 겸 한경협 연구총괄대표는 “변화하는 미래 사회에 대응하는 인재 육성을 목표로 기업가정신을 포함해 경제교육의 추진 범위를 넓힐 필요성이 있다”라면서, “기업가정신은 전(全) 세대에 걸쳐 필요한 반면, 아직 교육 콘텐츠의 양과 질이 한정적인 만큼, 정부는 민관 협력 등 민간단체의 참여를 유도하여 기업가정신 교육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첨부] 기업가정신 및 경제교육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표

과거자료
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