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OR
KOR
ENG
sitemap 열기
과거자료
archive 닫기

과거자료

한경협소식

Home 한경협소식 보도자료·발표문

보도자료·발표문

url복사
보도자료·발표문

청년자문단 초청 간담회

  • 부서 : CSV팀
  • 작성일 : 2024-04-01
  • 조회수 : 671

류 진 회장, 한국경제 미래 주제 청년자문단 간담회 가져


- 청년세대 가장 큰 고민‘일자리’... 일자리 창출에 한경협이 앞장설 것

- 韓경제 미래에 기업가정신 중요... 청년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 함께 고민하자

- 시장경제는 한국의 미래 번영을 담보... 올바른 이해 필요

- 청년자문단 간담회 정례화해 사회 문제에 대한 젊은 해법 찾아 실천할 것



  류 진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 회장은 4월 1일 2030 청년세대 10명을 초청해 ‘한국경제의 미래’를 주제로 청년들의 조언을 듣는 이색적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경협 청년자문단*을 중심으로 대학생과 직장인, 스타트업 대표 등 다양한 경력의 청년들이 참석해 저출생 문제부터 진로와 취업, 기업가정신, 창업생태계 등 한국경제 전반에 걸친 이슈들과 청년세대의 주요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 한경협 청년자문단: 청년세대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젊고 혁신적인 한경협으로 거듭난다는 취지에서 10명의 청년자문단 선발. 올해는 2기 자문단(5월까지)이 활동 중

  이날 간담회에서는 청년세대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여러 아이디어가 제시되었다. 30대의 한 직장인 참가자는 청년일자리를 지원하는 가칭 ‘청년의 봄(3배의 봄, Triple Spring)’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청년의 봄’이란 △능력은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꿈을 펼치지 못하는 자립준비청년과 시민단체의 젊은 인재 등을 발굴해 육성하는 소셜 리더(Social Leader) 프로그램, △청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의 기술교육·교구재·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하는 스펙 업(Spec-up) 프로그램, △취준생을 대상으로 프로필 촬영, 이력서 자문 등을 제공하는 스페셜 어드바이저(Special Adviser)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또 다른 20대 참석자는 ‘신생한끼’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이는 한경협 회원사의 우수 신입사원을 선발해 취준생 등 청년들과 소통(멘토링)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자는 것으로서, 한경협이 지난해부터 진행해온 ‘갓생한끼’(기업인과 MZ세대와의 소통 프로그램)의 신입사원 버전인 셈이다. 한경협 구직장터에 대한 주문도 있었다. 청년 구직난의 원인 중 하나인 잡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해 한경협 회원사와 협력업체 등 구인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해달라는 제안이다. 아울러 주택마련, 결혼, 육아 등 청년들이 절감하는 현실적 주제들과 함께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들의 고충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류 진 회장은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일자리인 만큼, 오늘 제기된 참신한 제안들을 적극 검토해서 한경협이 청년일자리 창출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류 회장은 또 “한국경제의 미래는 기업가정신에 달렸다”며, “청년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경제는 대한민국의 미래 번영을 이끌 가장 좋은 체제이다."라며, "국민들이 시장경제를 올바르게 이해하도록 도움을 주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협은 이날 행사를 계기로 청년자문단 간담회를 분기마다 정례화하고, 사회 문제의 젊은 해법을 모색하여 적극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