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닫기

과거자료

한경협소식

Home 한경협소식 보도자료·발표문

보도자료·발표문

url복사
보도자료·발표문

한-덴마크 녹색 산업 포럼 개최

  • 부서 : 미구주협력팀
  • 작성일 : 2024-03-07
  • 조회수 : 782

韓풍력산업 최적 파트너 덴마크…국내투자부터 제3국 협력까지


- 해상풍력은 안보·고용 차원 중요, 강국 덴마크와의 공급망 협력 필요

- 덴 기후에너지 장관 “덴 해상풍력 기업, 인천・전남・울산 등에 연이어 韓투자”

- 양국 녹색 산업 협력 분위기 최고조… 해상풍력・수소 산업 협력 방안 논의

- 머스크, 오스테드, 베스타드 등 덴 대표기업 참여한 경제사절단 대거 방한



  라스 아가드 덴마크 기후에너지유틸티부 장관과 경제사절단이 방한한 가운데, 양국의 경제인들은 풍력산업의 최적 파트너로서 인천・전남 등 국내 투자는 물론 대만 등 제3국에서의 협력까지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는 주한덴마크대사관과 공동으로 3월 6일(수)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한-덴마크 녹색 산업 포럼>을 개최하였다. 금번 포럼은 라스 아가드 덴마크 기후에너지유틸리티부 장관과 머스크, 오스테드, 베스타스, CIP, DNV 등 풍력ㆍ수소 등 녹색산업 분야 대표적 대기업이 참여한 역대 최대 규모의 사절단 방한을 계기로 마련되었다.

덴마크 기후에너지 장관 “덴 주요 해상풍력 기업이 연이어 한국 투자”

  이날 개회식에서 김창범 한경협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국가간 녹색성장 동맹’을 수립한 전략적 동반자로서 ▶글로벌 무대에서 녹색 산업 협력의 외연 확장 ▶세계 풍력1위 덴마크와 친환경 선박ㆍ그린수소 강자 한국 간 친환경 분야 협력 확대 ▶바이오ㆍ양자 등 첨단산업 분야 전반의 협력 확대 등 세 가지를 제안했다. 

  이어서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덴마크는 북해의 우수한 풍황을 바탕으로 다년간 축적된 발전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였고, 한국은 해양플랜트, 전선 등 우수한 제조기반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양국 기업간 상호보완적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라스 아가드 덴마크 기후에너지유틸리티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양국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5년 이상 포괄적 협력을 추진한 결과, 양국은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다”며, “대표적으로 세계 1위 해상풍력 터빈 제조기업 베스타스는 한국에 3억 달러 투자를 결정했고, 아시아태평양 본부를 싱가포르에서 서울로 이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CIP는 전남도와 울산에 해상풍력 단지 개발을 위해 3억 5,000만 달러 규모 투자를 진행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아가드 장관은 한국 정부의 2030년까지 14GW 규모로 확대한다는 해상풍력 발전 계획은 한국이 아시아의 경제 허브로서 강력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개회식에 이어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는 CIP와 LS전선 간의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 케이블 계약 협력’을 위한 MOU가 체결되었다. 세계 최대 녹색에너지 투자운용사 CIP가 대만에서 진행하고 있는 500MW 규모의 해상풍력 개발 프로젝트 ‘펭미아오(Fengmiao)’에 LS전선이 해저 케이블을 납품한다는 내용이다. 

해상풍력은 안보·고용 차원 중요, 강국 덴마크와의 공급망 협력 필요

  해상풍력발전은 러-우 전쟁과 같은 지정학적 혼란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가능하게 하는 수단으로서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도 중요한 에너지원이다. 또한 1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14,600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덴마크는 이른 시기부터 해상풍력 발전에 적극적으로 투자한 해상풍력 발전 선도국으로, 유럽 내 해상풍력발전 누적용량 순위 5위(’22년)를 기록했다. 덴마크는 지난 30년간 총 14개의 해상풍력단지 건설했으며 추가로 14개의 프로젝트가 승인 절차를 밟고 있거나 이미 개발 중이다. 해상풍력발전 누적용량은 1,699MW로(’20년)으로, ’30년까지 9,900MW을 달성할 전망이다. 이는 연간 327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가능한 규모다. 

방한 덴마크 경제사절단 중 최대 규모… 양국 녹색 산업 협력 분위기 고조

  양국의 친환경 에너지 분야 협력 분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기업인들의 관심도 높아진 가운데, 양국 정부 및 기업관계자 등 총 120여명이 참석했다. 덴마크 측에서는 라스 아가드 기후에너지유틸리티부 장관, 스벤 올링 주한덴마크대사, 트롤스 라니스 덴마크경제인협회(DI) 에너지부문 대표, 얀 힐레보 덴마크에너지협회(Green Power Denmark) 부회장과 덴마크 풍력·수소 분야 기업인이 참석했으며, 한국측에서는 김창범 한경협 부회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상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및 양국 녹색 산업 분야 기업인 등이 참석했다. 

  김봉만 한경협 국제본부장은 “대한민국은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 국가로서 해상풍력 발전을 위한 잠재력이 충분한 데다 풍력발전 건설에 필요한 중공업, 플랜트, 철강 기술 등의 분야의 경쟁력 또한 갖추고 있다”며 “해상풍력 강국 덴마크와의 적극적인 공급망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역량을 제고하고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첨부] 한-덴마크 녹색 산업 포럼 개요
과거자료
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