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조사연구
조사연구
제목 [BSI] 2017년 2월 기업경기전망
작성자 추나현 연구원 / 재정금융팀 작성일 2017-01-26
첨부파일  170126_2월 기업경기동향_업종별_부문별 분석.hwp      170126_2월 기업경기동향_업종별_부문별 분석.pdf      170126_2월 기업경기동향_통계편.xlsx

2월 BSI 87.7로 12개월 내 최저치 기록

- 2월 기업경기동향조사 결과 -


- 작년 상반기 이후 기업 심리, 기준선 아래서 악화 추세

- 1월 실적(89.2), 21개월 연속 기준선 하회로 기업 성장성 하락 우려


기업들의 경기 심리가 악화일로에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2월 전망치는 87.7로 12개월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망치가 기준선 100을 회복하지 못하고 한참 밑돈 수준에서 계속 악화되는 양상이다.

< 종합 경기 BSI 추이 >


- `16.2 3 4 5 6 7 8 9 10 11 12 `17.1 `17.2
종합경기(전망) 86.3 98.3 95.7 102.3 94.8 90.5 89.5 95.0 96.0 89.8 91.7 89.9 87.7
종합경기(실적) 87.0 94.2 97.3 97.1 91.3 89.7 90.0 92.0 89.0 91.0 91.1 89.2 -

전망치뿐만 아니라 1월 기업 실적치(89.2)도 100을 하회했다. 이는 2015년 4월(101.3) 이후 21개월 연속 부진한 기록으로, 기업의 성장성 하락이 우려되는 부분이다. 실제 기업 매출액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큰 변동폭('08년 23.2% → '09년 2.0% → '10년 19.0%)을 보였다가 점차 성장세가 하락하여 '14년부터 지속적으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 (부문별 실적치) 내수(89.8), 수출(94.6), 투자(94.2), 자금사정(100.0), 재고(102.6), 고용(100.6), 채산성(94.8) 등 자금사정과 고용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부진(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



향후 경기 여건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소비 증가율의 둔화*로 내수 침체가 심화될 것으로 보이고, 불안정한 국내 상황도 지속되고 있다. 또 미국 트럼프 정부를 비롯해 영국의 하드 브렉시트(Hard Brexit) 선언** 등 보호무역이 강화되고 있고, 미국 연준(Fed)이 연내 3번의 금리 인상을 예고하는 등 대외적 부진요인이 산재해 있다. 불확실성 속에서 기업들은 투자 등 사업계획을 세우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민간소비 증가율) '16년 2.4%(예상) → '17년 1.9%(예상), 한국은행
** (英, 하드 브렉시트) 지난 1월 17일(현지시간), 영국은 이민자 억제 등을 포함해 유럽연합(EU)에서 완전히 떠나는 강경 노선을 선언


전경련 송원근 본부장은 “새해 들어서도 경기 불확실성이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생산과 고용의 주체인 기업의 심리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경제에 빨간불이 켜진 것을 의미”한다고 우려했다.

< 조사개요 >

· 조사기간 : 2017. 1. 13(금) ~ 1. 20(금)

· 조사대상 : 업종별 매출액순 600대 기업(회수율 77.3%, 464개사 응답)

· 조사방법 : 응답기업 담당자의 자기기술과 조사원의 질의기술 병행


※ BSI = (((긍정응답기업 수 - 부정응답기업 수) / 전체응답기업 수) * 100) + 100
    * BSI가 기준치 100 보다 높을 경우 긍정 응답 기업 수가 부정 응답 기업 수 보다 많음을 의미하며, 100 보다 낮을 경우 그 반대를 의미





[첨부] 1.업종별·부문별 분석, 2.통계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