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구직난 韓·구인난 日, 청년인재 교류로 돌파구 모색
작성자 황서정 연구원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7-10-20
첨부파일  171020_첨부1_제27회 한일재계회의 개요.pdf      171020_첨부2_양국 참석자 현황.pdf

구직난 韓·구인난 日, 청년인재 교류로 돌파구 모색

- 제27회 한일재계회의 개최 -


- 호황 속 저출산 고령화로 구인난 겪는 日 VS IMF 이후 청년실업률 최고치 기록한 韓

- 양국 경제계, 한국 청년 대상 ‘일본기업 인재상 소개’ 등 구인구직난 해소에 나서기로


한국 젊은이들의 구직난과 일본 기업들의 구인난 등 양국이 처한 상황을 볼 때, 인적 교류에 대한 협력의 필요성을 양국 경제인 모두 충분히 공감하였습니다. 구체적인 공론화를 위한 정보 공유 차원 공개 세미나를 내년 봄 한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합니다.”
- 허창수 전경련 회장 -

“한국의 우수한 인재들의 양성과 교류는 양국이 처한 과제의 해결 뿐 아니라 양국 간 긴밀하고 호혜적 관계 강화를 위해서도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공개 세미나가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해, 허창수 회장님의 제안에 크게 찬동합니다.”
-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경단련 회장 -

한일 경제계는 한국 청년의 구직란과 일본 기업의 구인란 해소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일본 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와 함께 10월 20일(금) 오전 일본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7차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한일 경제계는 양국의 상이한 고용 현황을 공감, 이에 대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공동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전경련과 경단련은 내년 봄 한국청년을 대상으로 서울에서 ‘일본 기업이 바라는 인재상’ 등에 대해 공개세미나를 공동주최할 예정이다.


1인당 일자리 1.5개 넘는 일본 VS IMF 이후 청년실업률 최고치인 한국,
청년인재 양성·교류가 돌파구로 부상


일본은 아베노믹스와 도쿄올림픽 등에 따른 경기회복세로 일자리 수요는 큰 반면, 저출산 장기화로 이미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하며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17년 현재 구직자 1인당 약 1.52개의 일자리가 존재하며 일본 기업은 우수 인력을 구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日 유효구인배율(구직자 1명당 일자리 수, 日 후생노동성) : ('14)1.09→('15)1.2→ (’16)1.36→ (’17.7월)1.52




반면, 한국은 올해 9월 청년 체감실업률이 집계이후 가장 높은 21.5%를 기록하는 등 취업시장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구직난이 심해지며 청년층의 해외취업에 대한 관심 역시 늘고 있다. 최근 3년간 산업인력공단의 K-Move* 프로그램을 통한 해외취업은 비약적으로 늘어났고 그 중 일본 취업자가 가장 많았다.

*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청년 해외취업을 위해 외국어능력, 현지정착 준비 등을 지원하는 프로젝트


< K-Move를 통한 국가별 해외취업 현황>

(단위: 명, 출처 : 산업인력공단)

구 분 일본 미국 싱가포르 호주 베트남 중국 캐나다 기타
2014년 1,680 339 (20.1%) 118 249 175 72 138 79 510
2015년 2,903 632 (21.8%) 640 364 75 205 199 58 730
2016년 4,811 1,103 (22.9%) 1,031 642 353 288 218 56 1,120




양국 경제계, 한일중 정상회담 조기 개최 필요성 공감


금번 회의에서 양국 경제계는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안정적인 동북아 정치ㆍ외교관계 구축을 위해 한일중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 필요성을 공감했다. 전경련과 경단련은 3국간 정상회담 시기와 연계하여‘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의에 한국 측은 허창수 전경련 회장(GS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김 윤 삼양홀딩스 회장, 손경식 CJ 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사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 15명이 참석했다. 일본에서는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경단련 회장, 이와사 히로미치 미쓰이부동산 회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야마니시 켄이치로 미쓰비시 회장 등 경단련 회장단을 주축으로 기업인 17명이 참석하였다.



[첨부] 1. 제27회 한일재계회의 개요
    2. 양국 참석자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