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글로벌 공급망 아세안 시프트와 과제
작성자 이재수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21-08-17
첨부파일  [전경련] 8월 18일(수) 조간_글로벌 공급망 아세안 시프트와 과제 보도자료.hwp

이제 세계의 공장은 ASEAN


- ‵16~‵20년 對아세안 세계 직접투자, 對중국 대비 금액․증가율 모두 상회

  ․ 아세안 : ‵11~‵15년 5,604억 달러 → ‵16~‵20년 7,310억 달러 30.4% 증가

  ․ 중  국 : ‵11~‵15년 6,330억 달러 → ‵16~‵20년 6,989억 달러 10.4% 증가

- ‵16~‵20년, 한국 對아세안 직접투자 증가율 주요국 중 1위 (‵11~‵15년 대비 ‵16~‵20년 증가율)

  ․ 한국 74.2% > 중국 65.4% > 대만 40.6% > 일본 21.8% > 아세안 20.3% > EU 15.3% > 미국 7.0% 

- 한-인니 CEPA 조속 발효, 아세안 주요 투자국 상업용 항공편 재개 시급​​


  전경련은 8월 18일 ASEAN* 창설 54주년을 계기로 2018년 미․중 패권전쟁,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나타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supply chain)의 ‘아세안 시프트’의 특징과 이에 따른 한국의 통상정책과제를 분석․발표하였다.

* ‘67.8.18 ASEAN 5개국(태국, 말련, 인니, 싱가포르, 필리핀) 외교장관회의 결과인「아세안선언」에 의해 창설


‵16년 이후 글로벌 공급망의 ‵아세안 시프트‵ 가속화


  분석결과, ’18년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미국의 對중국 수출규제를 회피하기 위한 중국 내 일부 외국인 투자의 이탈, 코로나19 과정에서 발생한 중국 내 생산기지 셧다운의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글로벌 공급망의 아세안 시프트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20년 기간 중 전 세계 對아세안 직접투자는 ’11~’15년 대비 30.4% 증가한 7,310억 달러를 기록하여 같은 기간 중 對중국 직접투자(6,989억 달러)를 추월하였다.



  이 같은 중국에서 아세안 10개국으로의 글로벌 공급망 시프트로 전 세계 직접투자에서 아세안 10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7년 중국을 추월한 이후 ’19년 그 격차가 2.6%p로 확대되었다. 다만,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아세안 내 신규 투자 프로젝트가 지연되면서 중국이 다시 역전하였다.



‵16~‵20년 한국이 對아세안 직접투자 증가율 주요국 중 1위 기록(‵11~‵15년 대비 ‵16~‵20년 증가율)

- 한국 74.2% > 중국 65.2% > 대만 40.1% > 일본 21.8% > 아세안 20.3% > EU 15.3% > 미국 7.0% -


  ’16~’20년 EU, 미국, 일본 등 주요 경제권 및 국가의 對아세안 누계 직접투자는 ’11~’15년 대비 모두 증가하였다. 직접투자 증가율은 한국이 1위(74.2%)를 기록하였고 중국(65.4%), 대만(40.6%), 일본(21.8%) 순으로 높았다.



  이처럼 ’16년 이후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역내국을 중심으로 對아세안 직접투자가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며 아시아 역내 중간재 교역 내 아세안의 위상은 중국과 거의 같은 수준이 되었다. ’19년 기준 아시아 역내 중간재 교역에서 중국의 비중이 31.2%, 아세안 6개국(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싱가폴, 말레이시아)의 비중은 30.8%이다.



‵16~‵20년 한국 對아세안 투자증가율, 對중국 투자증가율 55.3%p 상회 

- 對아세안 66.3%, 對중국 11.0%  -


  순투자 기준 한국의 해외직접투자통계에 따른 ’16~’20년 한국의 對아세안 직접투자는 ’11~’15년 대비 66.3% 증가한 316억 달러를 기록하였고, 對중국 직접투자는 11.0% 증가한 181억 달러를 달성하였다. 이 중 제조업의 對아세안 직접투자는 ’11~’15년 대비 37.1% 증가한 122억 달러를 기록하였다. 한편, 한국의 전체 해외직접투자에서 차지하는 아세안의 비중은 ’14년 처음으로 중국을 추월(2014년 중국 비중 12.9%, 아세안 비중 16.2%)하였고, ’20년에는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아세안 비중은 20.3%로 확대되었다.



한-인니 CEPA 조속 발효, 아세안 주요 투자국 상업용 항공편 재개 시급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아세안이 중국을 제치고 우리 기업의 가장 중요한 진출지역으로 부상하는 만큼, 통상당국은 4월 국회 제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에 대한 조속한 비준․발효, 금년 2월 협상타결 한-캄보디아 FTA의 조속한 비준․발효, 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주요 투자국에 대한 상업용 항공편 재개 등 한국기업의 아세안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봉만 실장은 “한국과 아세안 간 연계성 증진을 위해 인니 新행정 수도 건설사업(약40조, 세종시 건설사업비 1.8배), 태국 동부경제회랑 인프라 개발(약 55조) 등 아세안의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