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한경연] 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작성자 김용춘 팀장 / 고용정책팀 작성일 2021-10-12
첨부파일  [한경연] 10월 13일(수) 조간_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보도자료.hwp
대학생 10명 중 6~7명(65.3%) ‘사실상 구직 단념’
- 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

- 적극적 구직자 10명 중 1명(9.6%) 불과…역량‧지식 부족으로 더 준비하기 위해(64.9%)
- 취업환경 체감:‘작년보다 어렵다’ 58.6%, ‘올해 상반기보다 어렵다’ 42.7%
- 적극적 구직자 서류전형 합격률 평균 25.8%, 서류전형 조차 통과 어려워…
- 취업 예상기업:중소기업 30.1%(1위)>…>공기업 10.7%>대기업 7.2%順
 * vs. 취업 희망기업 : 공기업 18.3%(1위) > 대기업 17.9 >…> 중소기업 11.9% 順​


  ‘바늘구멍’ 취업문 앞에서 대다수의 청년 구직자들이 적극적으로 취업활동을 하지 않고 사실상 구직을 단념한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전국 4년제 대학 3~4학년 재학생 및 졸업생 2,7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 10명 중 6~7명(65.3%)은 사실상 구직 단념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구직단념 비중은 구직활동 실태 응답 중 ‣거의 안함(33.7%), ‣의례적으로 하고 있음(23.2%), ‣쉬고 있음(8.4%)을 합한 수치이다. 반면,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은 10명 중 1명 꼴(9.6%)에 불과했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자신의 역량, 기술, 지식 등이 부족해 더 준비하기 위해(64.9%) 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이어서 ‣전공 또는 관심 분야의 일자리가 부족해서(10.7%), ‣구직활동을 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것 같아서(7.6%), ‣적합한 임금수준이나 근로조건을 갖춘 일자리가 부족해서(4.8%)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기타(9.6%) 의견으로는 대부분 ‘진로 미확정’이라고 답했다. 한경연은 “청년들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취업경쟁 속에서 스스로의 취업가능성을 낮게 진단하고 구직 자신감을 잃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는 청년들의 노동시장 진입을 늦추고 미래의 성장 동력이 저하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학생 10명 중 6명(58.6%), 취업 작년보다 어려워…채용감소로 경쟁 심화(29.3%)


  대학생 58.6%는 올해 대졸 신규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렵다’고 응답했다. 이는 ‘작년과 비슷’(21.3%)의 2.8배, ‘작년보다 좋다’(2.0%)의 29.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취업난이도를 반기별로 비교해보면, 대학생 42.7%는 올해 하반기 취업환경이 상반기보다도 더욱 악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상반기보다 좋다’고 응답한 비중은 2.6%에 불과했다. 한경연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실물경제 회복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취업시장 한파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업준비과정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채용기회 감소로 인한 입사경쟁 심화’(29.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체험형 인턴 등 실무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23.9%), ‘불안함, 우울함, 자존감 하락 등 심리적 위축 가중’(18.2%), ‘단기 일자리 감소 등 취업준비의 경제적 부담 증가’(16.2%)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적극적 구직자 입사지원 평균 6.2회, 서류합격 평균 1.6회… 서류전형 조차 통과 어려워


  올해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대학생들은 평균 6.2회 입사지원 했는데, 이 중 서류전형 합격횟수는 평균 1.6회로, 서류전형 합격률이 평균 25.8%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체적으로 보면, 올해 입사지원 횟수는 ‣1~5회(60.2%), ‣6~10회(14.2%), ‣11~15회(6.1%), ‣16~20회(5.4%), ‣21~25회(3.4%) 순이었다.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전부 불합격(20.7%), ‣1회(22.6%), ‣2회(16.1%), ‣3회(12.3%), ‣4회(4.6%) 등의 순이었다. 한경연은 “서류합격률은 25.8%에 그치는데, 그 이후 필기시험, 면접 등의 단계를 거칠수록 합격률이 더욱 떨어지기 때문에 실제 취업문은 매우 좁을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취업 희망기업 : 공기업(18.3%) > 대기업(17.9%) > … > 중소기업(11.9%)

취업 예상기업 : 중소기업(30.1%), 중견기업(20.9%) > … > 대기업(7.2%)


  대학생들이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은 ‣공기업(18.3%), ‣대기업(17.9%), ‣정부(공무원)(17.3%), ‣중견기업(17.1%), ‣중소기업(11.9%), ‣외국계기업(8.6%), ‣금융기관(3.4%) 순으로 조사되었다.


  하지만, 실제로 취업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중소기업(30.1%), ‣중견기업(20.9%), ‣정부(공무원)(15.2%), ‣공기업(10.7%), ‣대기업(7.2%), ‣외국계기업(4.4%)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주)와 비교해보면, 중소기업의 취업 예상 비중이 5.1%p(’20년 25.0% → ’21년 30.1%) 올라 가장 크게 증가했고, 공기업은 5.3%p(’20년 16.0% → ’21년 10.7%) 떨어져 가장 크게 감소했다.

* 주) ’20년 취업예상 기업(%) : 중소기업 25.0, 중견기업 19.1, 공기업 16.0, 정부 15.9, 대기업 8.6%順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좁아지는 취업문 속에서 대다수의 청년들이 자신감을 잃거나 원하는 일자리를 찾지 못해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라며, “기업규제 완화, 노동유연성 제고 등으로 기업들의 고용여력을 확충하는 것이 근본적이고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설문조사 개요>

ㅇ 조사대상/방법 :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3~4학년) 및 수료‧졸업생 2,713명 / 설문지 응답

ㅇ 조사기간 : 2021년 8월 12일 - 9월 6일

ㅇ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1.88%p


※ [첨부] 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