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4대 제조국 세계 교역시장 점유율 비교
작성자 정봉호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20-02-17
첨부파일

한국,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 성장세 주춤​  


- 2019년 1~3분기 수출, 전년대비 한국(-9.8%), 중국(-0.1%), 일본(-4,5%), 독일(-5.2%)

- ‘08-‘18년 세계 20대 교역품목 중 한국 점유율 2.3%p 증가, 반도체 제외시 0.48%p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10년간 세계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늘려온 ‘수출 한국’이 지난 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면서 수출 증가율이 ᄁᅠᆩ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미중 무역갈등이 본격화된 이후 2019년 1~3분기 세계 총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2.94% 감소한 가운데, 한국은 9.83%, 중국 0.09%, 일본 4.5%, 독일이 5.21% 감소해 4대 제조국가 중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세계 20대 교역품목 중 한국 점유율 : 08년 4.30% → 18년 6.58% (2.28% p 증가)
                      반도체 제외시, 08년 4.02% → 18년 4.51% (0.48% p 증가)


  한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간 세계 20대 교역품목(원유, 가스 제외)에서 한국, 중국, 독일, 일본 등 4대 제조업 강국의 시장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2008년 4.3%에서 2018년 6.58%로 2.28%p 증가하였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의 경우 시장점유율이 23.7%p 증가한 반면, 자동차 1.1%p 증가, 조선은 15.4%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9년 기준 한국 전체 수출의 약 18%를 차지하는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2008년 4.02%에서 2018년 4.51%로 0.48%p 증가하는데 그쳐 20대 교역품목 중 한국의 점유율 증가세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10년 간 2배 가까이 20대 품목의 시장점유율이 상승하였다. TV, 화물자동차 등 2개 품목을 제외한 모든 품목이 상승하였으며, 특히 반도체, 통신장비는 20% 포인트 이상 점유율이 늘어났다. 일본의 경우 승용차, 통신장비 시장점유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우리 수출의 1/4, 해외투자의 1/3을 차지하는 중국 경제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사태로 성장률이 0.5% 포인트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정부가 공세적 대외통상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엄 상무는 “최대 경쟁국 일본이 지난 해 CPTPP 출범, 미일 무역협정 체결을 통해 대외통상여건을 지속 개선하고 있는 만큼, 우리 통상당국도 수출활용률 55%에 그치고 있는 한중 FTA 상품양허 개정, 진행 중인 러시아․필리핀․우즈베키스탄 양자 FTA 협상 진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연내 타결 및 WTO 다자통상통상체제 복원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 [FTA 커버리지 한일 비교] (전체 교역량 중 FTA 체결 국가 간 교역이 차지하는 비중)
   - 한국 : ‘13년 35.3% → ‘16년 67.8% → ‘18년 67.8% (16년 대비 0.0%p ↑)

   - 일본 : ‘13년 18.2% → ‘16년 22.5% → ‘18년 51.6% (16년 대비 29.1%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