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전망 세미나
작성자 정조원 팀장 / 고용창출팀 작성일 2018-06-19
첨부파일  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전망」 세미나 개최 계획.pdf      [발표자료] 6월 19일(화) 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전망 세미나.pdf

미래 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제도 혁신에 노력해야


-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산업, 직업, 일자리를 만드는 비즈니스 선점이 필요

- 4차 산업혁명으로 극단적인 일자리 소멸은 어렵고 직무 중 일부만 자동화

- 한국이 자동화로 대체되는 노동력의 비중이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낮아

- 일자리 양과 질은 4차 산업혁명에 경제주체들이 어떻게 적응하는지에 결정


  최근 4차 산업혁명은 다른 분야의 혁신으로 연결되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고, 극단적인 일자리의 소멸보다는 개별 근로자의 직무 중 일부가 자동화되면서 직무의 변화에 따른 일자리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은 6월 19일(화)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미래 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제도 혁신에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는 규제 때문에 혁신하기 어려운 나라 중 하나”라며 “드론배달산업은 항공규제로, AI의료서비스는 의료법 위반으로, 빅데이타 서비스는 개인정보보호법 제한으로 기업들의 접근조차 어려운 분야가 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법과 제도의 혁신에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자리의 소멸보다 직무의 변화에 따른 일자리 변화에 주목 필요


  최병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산업전략연구그룹장은 ‘4차 산업혁명과 기술변화, 일자리’ 발제를 통해 “기술의 빠른 변화 속에서 기계가 사람을 대체해 일자리가 사라지기도 하지만, 한 분야에서의 기술발전은 또 다른 분야의 혁신으로 연결되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기 때문에 현재 사라지는 일자리보다는 보다 장기적인 시각에서 새롭게 생겨날 일자리에 집중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 본격 전개되면서 우리가 알지 못하는 다양한 신기술이 나타나고 종래에 없었던, 생각하지도 못했던 새로운 산업, 직업과 일자리가 만들어지게 될 것이기 때문에 기술변화를 보다 빨리 받아들이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선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혁 중앙대학교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일자리와 노동’에 대한 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극단적으로 일자리가 사라지기보다는 개별 근로자의 직무 중 일부가 자동화되는 변화가 더 현실적이고 최근 일부 연구에서는 한국이 자동화로 대체되는 노동력의 비중이 OECD 국가 중 가장 낮게 나오기도 했다”고 지적했으며 “오히려 자동화되는 직무 증가에 따른 소득 변화와 새로운 직무 등장의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양과 질은 4차 산업혁명에 경제주체들이 어떻게 적응하는지에 의존


  허재준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일자리 수 증가와 일자리 질 향상 여부는 기술자체보다 기술진보에 대응하여 경제주체들이 어떻게 제도적·정책적 적응을 하는지에 의존한다”며 “노사는 혁신적 변화에 대해 어떻게 적응할지를 얘기할 논의기구를 마련하는데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보영 포스코ICT 신사업개발그룹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Smart POSCO를 만들기 위해 “포스코ICT는 현장의 엔지니어들이 직접, 손쉽게 데이터 수집, 분석, Modeling을 할 수 있는 도구를 개발하여 제공하고, 포스코 인재창조원과 함께 AI/BigData 과정 교육 운영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직무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며 “직접 철광석을 샘플링해 품질을 확인하고 쇳물의 온도를 재는 저숙련 근로자는 줄어든 반면 인공지능을 해석하고 철강산업에 적용하는 전문인력은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 [첨부] 「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전망」 세미나 개최 계획(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