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한경연] 2021년 3분기 경제동향과 전망
작성자 이승석 부연구위원 / 경제연구실 작성일 2021-09-09
첨부파일  [한경연] 9월 10일(금) 조간_경제동향과 전망(2021년 3분기) 보도자료.hwp
한경硏, 올해 경제성장률 3.9%로 0.1%p 상향 전망

- 2021년 하반기에도 수출이 전반적인 성장흐름 주도
- [민간소비] 코로나19 4차 대유행 장기화로 하반으로 갈수록 회복세 미약
- [설비투자] 수출호조로 회복세 확대, [건설투자] 조정 마무리로 부진 다소 완화 
- 코로나19 확진세 수습과 원활한 백신 보급 전제되어야 양호한 성장 가능​


  올해 경제성장률이 3% 후반 수준에 머물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세계경기의 빠른 회복에 따른 수출호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4차 대유행 장기화에 따라 소비의 회복세가 하반으로 갈수록 약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1.0% 역(逆)성장을 기록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 원장 권태신)은 󰡔KERI 경제동향과 전망 : 2021년 3/4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수출, 세계경기의 회복세 가속화에 따른 호조로 올 경제회복을 견인

설비투자, 수출호조로 인해 견조한 성장·건설투자 완만한 회복 전망

민간소비, 소득기반 약화 및 코로나19 확진세 장기화로 회복에 제약 


  한경연은 수출(재화+서비스) 증가세 확대가 올 하반기에도 국내 성장흐름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2.4%의 역(逆)성장을 기록했던 수출은 주요국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따른 수요확대의 영향으로 교역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서며 올해는 성장률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더구나 반도체 슈퍼사이클 뿐만 아니라 국제유가 회복 등 교역여건이 개선되고, 바이오헬스·이차전지 같은 비주력 품목에 걸쳐 전품목이 기록적인 수출증가를 나타내면서 성장률이 10% 가까이까지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다.


  설비투자도 수출호조의 영향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도체 등 IT부문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친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 역시 상승흐름이 이어지면서 설비투자는 9.0% 수준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건설투자는 대규모 주택공급의 영향이 일부 하반기에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지난해의 부진에서 벗어나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될 것으로 분석됐으나, 여전히 산재해 있는 건축규제 및 방역조치에 따른 공사차질로 실질적인 건설투자 회복은 제한적인 수준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 주식·부동산 등 자산가격 상승에 힘입어 상반기 중 회복세가 확대되었던 민간소비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장기화로 소비심리가 급격한 위축을 보이는 가운데 금리인상에 따른 이자상환부담 증가 등 하방요인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하반으로 갈수록 회복흐름이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2.0%, 경상수지 흑자 805억달러

원⋅달러 환율 1,145원 전망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0.5%에서 올해 2.0%에 이르며 큰 폭으로 상승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농축수산물 가격의 높은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제원자재가격 및 국제유가의 고공행진, 그리고 집세 등 거주비 상승이 물가에 대한 상방압력으로 작용하면서 물가상승은 물가안정목표(2.0%) 수준에 도달하게 될 것이란 분석이다.


  한편 원⋅달러환율의 경우, 美연준의 양적완화 기조 지속 및 미국 外 주요국의 경기개선에 따른 영향으로 약보합세를 보여오던 환율은 미국의 경기회복세가 확대되고 인플레이션 우려까지 현실화됨에 따라 美연준이 테이퍼링 시기를 구체적으로 모색하기 시작하면서 하반기중 강세흐름을 지속하며 1,145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원활한 수습과 신속한 백신보급이 올 성장률의 중요 요인


  한경연은 현재 진행중인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대한 원활한 수습 및 집단면역의 차질없는 달성이 2021년 경제성장 경로에서 가장 중요한 리스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의 코로나19 확산세 심화 추세가 조속히 안정화되고, 적극적인 백신보급 노력으로 올해 안에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면 현재의 양호한 성장흐름을 지속할 수 있지만, 상황이 악화되어 확진세가 증폭하고 백신보급마저 지연된다면 성장률은 3% 초반 수준에 머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