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제12차 한중 재계회의 개최
작성자 정봉호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9-08-29
첨부파일  1. 제12차 한중재계회의 개최 계획(안).pdf      2. 한중간 교류 관련 주요 통계.pdf

- 허창수 전경련 회장,

“RCEP‧한중FTA 후속 협상 타결해 자유무역질서 회복해야”


- 전경련-중국기업연합회 주최 <한중재계회> 사드사태 이후 3년 만에 열려

- 한국 對中투자‘16년 40.4억달러→‘18년 56.7억달러로 40.3% 증가, 양국 경제관계 회복 중


  전경련은 중국기업연합회(회장 왕쫑위王忠禹)와 공동으로 8월 29일(목) 저녁 산둥성山東省 省都인 지난濟南에서 한국대표단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이틀 일정의 [제12차 한중재계회의]를 시작하였다. 2016년 7월 사드사태 후 3년 만에 열리는 이번 한중재계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 박근태 CJ중국본사 대표, 황윤언 효성 부사장, 조인현 농심 부사장, 엘지상사 박용환 전무, 롯데·한화·코오롱·대한항공·이랜드·KT 중국법인장, 박병석 의원(한중의원외교협의회 회장), KOTRA, 연세의료원, 부산시 등 한국측 인사 40여명이 참석하였다. (* 한중 양국 총 80여명)


   환영만찬에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한국과 중국은 자유무역을 통해 성장한 무역 강대국”이자 “지리적으로는 물론 경제교류,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중국이 선도하는 RCEP 협상과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타결 등 자유무역질서의 회복을 위해 한중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허 회장은 “제조업 중심의 한중 협력을 헬스케어, 문화콘텐츠, 금융 등 소비재와 서비스 분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대표단, 한중 경제협력 증진방안과 산둥성 진출 한국 기업의 비즈니스 애로 전달


  이번 회의에 참석한 한국대표단은 8월 30일(금) 오전에는 런아이롱(任爱荣) 산둥성 부성장을 면담하고 한중 경제계간 협력 증진방안과 산둥성 진출 한국기업의 비즈니스 애로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허창수 회장은 연세의료원이 추진하고 있는 중외합자 민영병원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설립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할 예정이다.
* 연세의료원은 중국 신화진(新華錦)그룹과 2014년8월 MOU 체결을 시작으로 칭다오시에1,500병상 규모의 3급 종합병원(민영) 설립을 추진중임.


한중간 무역․투자 증진 및 새로운 산업․분야에서의 협력 모색


  8월 30일(금) 오후에 열리는 12차 한중재계회의 본회의를 통해 양국 경제계는 ▲일대일로와 한중 무역, 투자 증진방안 ▲일대일로와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중국이 선도하는 RCEP 협상의 타결, 한중일 FTA 협상 가속화, 그리고 한중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위한 한중간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박한진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한중 공동 발전을 위한 新경제협력 전략] 발표를 통해 한중FTA 투자․서비스 협상에 따른 서비스시장 개방, 확대에 대비해 고급 서비스시장 진출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에 의료․관광․문화콘텐츠 등의 서비스 수출과 의료용 로봇, 양로서비스 등 새로운 영역에서의 상품개발을 통한 진입을 제안할 예정이다.

 

  박근태 CJ중국본사 대표는 [한중 문화․콘텐츠 협력] 발표를 통해 중국은 문화 콘텐츠의 소재인 ‘STORY’의 보고(寶庫)라며 한중 양국간 콘텐츠 교류협력 강화의 중요성을 논할 예정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19년 5월 아이사문명대화 기조연설을 통해 “아름다운 미래로 나가려면 경제와 과학의 힘도 필요하지만 문화와 문명의 힘도 필요하다”며 “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드라마와 영화 부문의 교류협력을 진행하길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은 [한중 해운협력] 발표를 통해 치열한 컨테이너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비용을 낮추고 효율성은 높여야 하며, 한중 해운업계는 (컨테이너) 공동운항 등의 협력을 통해 자산 활용도를 높이고 공동 피더망 구축을 제안할 예정이다.


  김광준 연세의료원 해외사업단장은한중 보건의료 협력교류 사례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 프로젝트 추진현황] 발표를 통해 연세의료원이 개원 추진 중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을 소개할 예정이다. 최근 중국 의료환경 관련, 정부의 민영병원 장려정책과 고급의료서비스의 수요 확대로 헬스케어산업이 급성장 추세에 있고, 특히, 고비용 저효율 구조의 개선을 위해 의료인공지능 및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연세의료원은 한국의 선진 의료시스템과 중국의 자본력 및 발전가능성을 접목시킨 한중 의료협력 성공모델 구축을 위해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첨부> 1. 제12차 한중재계회의 개최 계획(안)
           2. 한중간 교류 관련 주요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