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한국전쟁 美참전용사 감사만찬 개최
작성자 이소원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9-06-18
첨부파일  [첨부1] 한국전쟁 美참전용사 감사만찬 개요.pdf      [첨부2] 허창수 회장 개회인사.pdf

전경련, 호국보훈의 달 맞아 美참전용사 초청 감사만찬 개최

- 한국전쟁 美 참전용사·전사·실종자 가족 등 초청해 감사의 뜻 전달

- 허창수 전경련 회장,“튼튼한 안보가 우리 기업이 마음껏 비즈니스 할 수 있는 배경 만들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국 노병과 그 가족을 초청하여 경제계의 감사인사를 전했다.


  전경련은 6.25를 일주일 앞둔 6월 18일(화)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전쟁 美참전용사 감사만찬을 개최하였다. 금번 행사는 美한국전쟁전우회(Korean War Veterans Association)의 방한을 계기로, 생존 참전용사(16명) 및 가족, 전사자·실종자·명예훈장수상자 가족 등 총 54명의 방한단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로버트 B.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루시 챙 주한미국대사관 정무공사 등이 참석하여 美참전용사들의 70여 년 전 희생과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허창수 회장,“美참전용사, BTS보다 어린 나이에 생사의 기로 넘어 한국 지켜내”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미국 참전용사들의 피와 눈물로 지켜낸 것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시장경제였다”며, “양국의 혈맹이 기초가 된 튼튼한 안보야 말로 우리 기업인들이 마음껏 비즈니스 활동을 할 수 있었던 든든한 바탕이 되었다”라고 강조하고, 경제계를 대표하여 감사패를 전달했다. 덧붙여, “미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방탄소년단(BTS) 멤버들보다 어린 나이에 생사의 기로에서 한국을 지켜냈다”며, 美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용기 덕분에 한국이 세계를 상대로 기쁨과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나라가 된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 참전용사 방한단 한국전쟁 당시 평균나이 만 20세 / 방탄소년단 최연소 멤버 만 22세


  방한단 대표로 감사패를 수여받은 필립 D. 셔틀러(Philip D. Shutler, 93세) 前 美해군중장은 1950년 9월 24세의 나이에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하였으며, 그 후 11월 함경남도 진흥리 주변 정찰 중에 벌어진 북한군과의 총격전에서도 살아남은 바 있다.


  이번 방한단에는 한국전쟁 정전 협정에 직접 서명했던 故 마크 클라크(Mark Clark, 84년 작고) 前UN군 사령관의 가족과 사후 백악관에서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 받은 故우드로 키블(Woodrow W. Keeble, 82년 작고) 前선임상사의 가족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故키블 상사의 가족들은 키블 前 상사가 한국전에 자원하였고, “끝없이 무서운 순간들과 공포가 엄습했지만 결코 내 직무를 떠나지 않았고 위험한 미션을 피하지도 않았다”며 한국전 참전을 자랑스러워했다고 전했다.


  실제 미국은 한국전 당시 약 179만명을 파병하여 전사/사망자 3만7천명, 부상자 9만명, 실종자 4천명 등이 희생되었으며 약 670억불의 막대한 비용을 치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경련,‘03년부터 한국전쟁 참전용사 대상 감사의 뜻 전달


  그 동안 전경련은 한미동맹이 한국경제 발전의 초석이라는 인식으로 경제계 차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왔다. 지난 ‘03년에는 정전 50주년을 기념하여 한국전쟁 美 참전용사 600여명 등을 초청하여 환송만찬을 주최했으며, 지난 ‘15년 에는 미2사단 전우회 참전용사 재방한사업 지원을 위해 전경련 허창수 회장이 미2사단을 방문하기도 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오늘 참석하신 참전용사들이 전후 목격했던 폐허의 한국이 이제 세계 12위 규모의 경제 강국, 대미 투자 15위 국가가 되었다.”며, “그들의 희생과 용기가 없었다면 지금의 한국경제는 불가능했을 것이며, 굳건한 한미동맹은 앞으로의 한국 경제 발전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첨부] 1. 한국전쟁 美참전용사 감사만찬 개요 2. 허창수 회장 개회인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