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한경연] KERI 경제동향 및 전망(2021~2022)
작성자 이승석 부연구위원 / 경제연구실 작성일 2021-12-22
첨부파일  [한경연] 12월 23일(목) 조간_KERI 경제동향 및 전망(2021-2022) 보도자료.hwp

한경硏, 올 경제성장률 3.9%, 내년 2.9% 전망


- [2021년, 3.9%]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인해 하반기 이후 경기회복세 약화

- [2022년, 2.9%] 기저효과 소멸 및 수출성장세 약화로 2%대 성장 회귀 전망 

- 코로나19 확진세 심화에 대한 수습여부가 내년 성장흐름을 가르는 핵심 변수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 원장 권태신)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3.9%, 내년은 코로나19 발생 전년(2018년1)) 수준인 2.9%로 전망했다. 

1) 경제성장률(%) : 2.9(`16) → 3.2(`17) → 2.9(`18) → 2.2(`19)→ △0.9(`20)​


  한경연은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1년 4/4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21년] 수출호조 불구, 내수경기 회복세 미흡해 4.0% 수준 도달 어려울 전망


  한경연은 수출호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장기화되고, 내수의 경기회복세 역시 하반기를 경과하며 약화됨에 따라 올해 경제성장률을 4.0%에 미치지 못하는 3.9%로 전망했다. 


[2022년] 코로나19 상황 장기화·기저효과 소멸·수출성장세 약화로 2%대 성장 회귀 전망


  한편, 2022년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가 점차 소멸하고, 중국의 경기둔화로 인해 우리 수출의 성장세마저 약화됨에 따라 다시 2%대 성장으로 회귀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세 심화에 대한 수습여부가 내년 상반기 성장흐름의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 가운데, 장기간 누증되어 온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정책적 지원여력 감소의 영향으로 3% 수준의 성장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내년 민간소비 3.1%, 설비투자 2.7%, 건설투자 2.5%로 내수 미약한 회복 전망


  2022년 내수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민간소비는 3.1% 성장하며, 미흡한 수준의 회복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경기회복 및 정부의 부양노력에 힘입어 일시적 반등을 보였던 민간소비는 백신보급 확산에도 불구하고 확진자가 급증하게 됨에 따라 재(再)위축 흐름을 보이고 있다. 자영업자 소득 감소 등 코로나19로 인한 직접적 영향 뿐만 아니라, 금리인상으로 가중된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 전·월세 폭등에 따른 집세인상 등의 구조적 원인 역시 민간소비 회복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부문의 공격적 투자와 신성장 산업에 대한 투자확대가 동시에 이루어지며 2.7% 성장을 기록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억제 의지로 부진을 지속해 온 건설투자는 공공재개발, 3기 신도시 등 정부 주도의 건물건설이 증가하고 SOC 투자확대에 따른 토목실적의 개선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21년 △0.5% → `22년 2.5%)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상반기 원자재 가격 점진적 안정에 따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9% 전망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집세 등 거주비 상승세 지속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 가격이 2022년 상반기 중 점진적으로 안정을 찾게 됨에 따라 1.9%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역(逆)기저효과·최대수출국인 중국의 경기둔화 등에 따라 내년 수출은 2.5% 전망


  2021년 경제성장을 견인해 왔던 실질수출도 올해 높았던 실적에 대한 역(逆)기저효과와 중국의 성장세 둔화에 따라 2022년은 2.5% 성장에 그칠 것으로 내다 봤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등에 따른 고강도 방역조치의 재시행에 따른 생산차질이 장기화될 경우에는 수출증가세가 더욱 약화 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경상수지는 수출증가폭을 뛰어 넘어 빠르게 수입이 늘고, 서비스수지의 개선세가 약화하게 되면서 772억 달러 수준으로 내려오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 첨부: 2021~2022년 국내경제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