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20 상반기 산업단지 실적 분석
작성자 권혁민 팀장 / 산업전략팀 작성일 2020-10-05
첨부파일  [전경련] 10월 6일(화) 조간_2020 산업단지 실적 분석.hwp

코로나19 충격으로 국가산단 상반기 생산 8.4%↓, 수출 13.0%↓


- 2분기 부진 특히 커, 전년대비 생산 15.3%↓, 수출 27.5%↓, 가동률 6.3%p↓

- 평균가동률 6분기 연속 80% 하회, 올해 2분기 가동률 72.2%로 최저

- 9개 중 8개 업종 2분기 수출 감소: 운송장비(-35.5%), 석유화학(-33.6%) 순

- 수도권산단 대비 지방산단 생산액 감소율 2.6배, 수출액 감소율 2.9배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가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산업단지동향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충격으로 상반기 산업단지 실적 부진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년 상반기 국가산단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생산 –8.4%, 수출 –13.0% 이었으며, 특히 코로나 충격이 본격화된 2분기 실적은 생산 –15.3%, 수출    –27.5%로 1분기보다 부진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산단(국가, 일반, 도시첨단, 농공단지 포함)의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실적 역시 –12.3%, 수출      –21.1%로 전국 대부분 산단이 코로나發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2분기 수도권은 생산 –6.8%, 수출 –10.4%를 기록한 반면, 지방은 생산  –17.9%, 수출-30.1%을 기록해 수도권보다 지방산단의 실적 악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比 상반기 국가산단 실적, 생산액․수출액 각각 8.4%, 13.0%

2분기 특히 충격 커…생산액 –15.3%, 수출액 –27.5% 급감


  올해 상반기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액은 221.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조원 감소했다. 특히, 전년 동기比 올해 2분기 생산 감소액이 18.8조원에 달해, 2분기 실적 부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되었다.


  전국산업단지 실적 지표에서도 코로나19가 본격화됨에 따라 2분기 충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1분기 생산액과 수출액은 각각 0.9% 3.4% 증가한 반면, 2분기에는 생산액이 12.3% 감소, 수출액이 21.1% 감소하였다.



평균 가동률 6분기 연속 80% 하회, 2분기 가동률 72.2%로 최저


  ’20년 2분기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72.2%로, 분석기간(’18.1분기~’20.2분기) 중 최저를 기록하였다. 또한 ’18년 4분기 80.7%를 기록한 이후, 6분기 연속 평균 가동률 80%를 하회하였다. 올해 2분기 수도권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62.4%, 지방은 평균 가동률은 76.3%를 기록해 역시 분석기간 중 최저 가동률을 보였다.



운송장비, 석유화학, 섬유의복 등

9개 중 7개 업종 2분기 생산액 감소, 8개 업종 수출액 감소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이 심했던 올해 2분기 생산액 증감률을 업종별로 비교한 결과, 석유화학(-28.4%), 섬유의복(-20.8%), 운송장비(-11.3%) 업종의 침체가 심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 증감률은 운송장비(-35.5%), 석유화학(-33.6%), 섬유의복(-29.2%) 순으로 분석되어, 이들 세 업종에서 특히 코로나19發 충격이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생산액 감소율 : 지방(-17.9%)이 수도권(–6.8%)의 2.6배

수출액 감소율 : 지방(-30.1%)이 수도권(-10.4%)의 2.9배


  지역별로 보면, ’20년 상반기 지방 국가산단의 실적 부진이 수도권보다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지방산단의 생산액과 수출액 증감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 -14.0%를 기록해 수도권 산단 실적(생산액 증감률    –4.9%, 수출액 증감률 –6.5%)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2분기에는 실적 증감률 격차가 더 커서, 2분기 생산액 감소율은 지방(-17.9%)이 수도권(-6.8%)의 2.6배, 수출액 감소율은 지방(-30.1%)이 수도권(-10.4%)의 2.9배에 달했다.


국가산단 상반기 고용은 –1.2% 감소


  상반기 실적 급감에도 불구하고, 국가산단의 상반기 고용은 1.2% 감소에 그쳤다. ’20년 상반기 평균 고용인원은 98.3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만 명 감소에 그쳤다. 1분기 평균 고용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 2분기는 1.6% 감소하였다. 전경련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실적 급감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소폭 감소한 데 그친 것은, 우리 기업들의 고용 유지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정책 등, 코로나發 고용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 전반위적 노력이 이루어진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고용유지지원금: 매출액·생산량 감소 등 고용조정이 불가피하게 된 사업주가 고용유지조치(휴업, 휴직)를 하고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 정부는 기존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수준을 한시적으로 상향 조정(4∼9월)해 우선지원대상기업은 휴업·휴직수당의 67%→90%, 대기업은 50%→67%까지 지원


  전경련 기업정책실 유환익 실장은 “상반기 대기업이 포함된 상장기업도 매출액이 6.9%, 수출액이 11.6% 감소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실적 부진이 심했다”며, “산업단지 입주기업은 상대적으로 더 영세한 기업이 많기 때문에 코로나19 충격이 더 컸을 것” 이라고 밝혔다. 뒤이어 “7월 산단 실적이 2분기 최악의 상황에 비해서는 약간씩 회복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만큼 노후산단 개조, 수출 컨설팅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과 산단 경쟁력 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첨부] 2020년 상반기 산업단지 실적, 상장기업 상반기 실적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