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한반도평화경제포럼」창립 세미나
작성자 정봉호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9-08-20
첨부파일  한반도평화경제포럼 창립세미나.pdf

평화가 경제가 되는 남북교류협력 2.0시대 열자


- [한반도평화경제포럼] : 평화가 경제발전을 가져오고 경제가 평화를 공고히 하는 [한반도 평화-경제 선순환 구조] 정착방안 모색

- 허창수 전경련 회장, 경제로 남북분단 벽을 허물자는 故 정주영 회장의 유지는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소명


  전경련은 평화가 경제가 되는 남북교류협력 2.0시대를 열기 위해 기업·학계·종교·단체·문화 등 각계 각층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는 [한반도평화경제포럼(※ 이하 포럼)]* 창립기념 세미나(8월 20일(화) 13:30 전경련회관) 개최를 통일부, 서울시, 제주도, 민주평통자문회의 등과 후원하였다. 포럼은 평화가 경제발전을 가져오고 경제가 평화를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 선순환 구조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정치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로운 남북 경제활동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이루기 위해 금년 5월 통일부 산하 비영리법인으로 출범하였다.

* 한반도 평화경제포럼 : 2018년 4.27 판문점선언, 9.19 평양선언을 뒷받침하기 위한 순수 민간기구로 금년 5월 통일부 산하단체로 설립


  이날 포럼 창립세미나에는 김덕룡 한반도평화경제포럼 명예이사장, 정인성 한반도평화경제포럼 이사장(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원희룡 제주도 지사, 국회 천정배·정병국·김영춘·원혜영·박병석 의원,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 임강택 통일연구원장,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소장, 유병규 HDC 부사장,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 등 300여명이 참석하여 新한반도체제에 대한 논의와 평화경제 실현을 위한 기업-정부 역할, 민관 거버넌스에 대해 논의하였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경제로 남북분단 벽을 허물자는
故 정주영 회장의 유지는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소명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창립세미나 축사를 통해 “경제로 남북분단의 벽을 허물겠다는 故 정주영 회장의 유지는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소명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허창수 회장은 “숨가쁘게 이어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지난 6월 판문점 미·북 정상회담 이후 제자리를 맴돌고 있지만, 전경련은 한반도평화경제포럼 등 관련 단체와 함께 북한 경제재건을 위한 여건 조성과 남북 상생 산업협력을 이끌어낼 공동의 프로젝트 발굴을 함께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경련 엄치성 국제협력실장(상무)는 전경련은 경제단체 중 유일하게 1997년 이후 남북관계 변화와 관계없이 비료·옥수수 지원 등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북한 경제재건 방안 연구 등 북한 관련 상설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한반도평화경제포럼의 출범을 계기로 정부의 [한반도 평화경제 구상]이 실현될 수 있는 민간경제계 공동의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전경련 남북 교류 관련활동
  - 2018년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위원장 : 정몽규 HDC 회장) : ①북한 경제재건 지원, ②남북 상생 산업협력 프로젝트 발굴 ③정부의 신경제지도 비전 구체화를 위한 경제계 공동 대응방안 모색
  - 2014년 통일경제위원회 : 통일경제 기반 조성을 위한 [북한경제개발 마스터 플랜] 제시
  - 2018년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위원장 : 정몽규 HDC 회장) : ①북한 경제재건 지원, ②남북 상생 산업협력 프로젝트 발굴 ③정부의 신경제지도 비전 구체화를 위한 경제계 공동 대응방안 모색​


[첨부] 「한반도평화경제포럼」 창립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