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벨기에 국왕 초청 한-벨기에 비즈니스 포럼
작성자 이소원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9-03-26
첨부파일  한-벨기에 비즈니스 포럼 개요.pdf

허창수 전경련 회장,“한-벨기에, 4차산업혁명 전략적 파트너로 시너지 낼 것” ​​​​​​​​​​

- 필리프 레오폴 루이 마리 벨기에 국왕, 27년 만에 89명 경제사절단과 국빈자격 방한

- 韓보다 1인당GDP 높고 기술집약산업 발전한 벨기에, 첨단기술협력 잠재력 높아

- 양국 경제인, 수소전기차·헬스케어·3D 등 미래 신산업 분야 협력 논의


필리프 벨기에 국왕이 국빈 방한한 가운데, 한-벨기에 양국 경제인이 모여 미래신산업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벨기에경제인연합회(FEB, Federation of Enterprises in Belgium)과 공동으로 3월 27일(수)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벨기에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하였다. 금번 비즈니스 포럼은 필리프 레오폴 루이 마리 벨기에 국왕의 국빈격 방한을 계기로 마련된 것으로, 벨기에 국왕의 국빈방한은 선대 국왕 이후 27년만이다.  


이번 행사에는 벨기에 측에서 필리프 벨기에 국왕, 베르나르 질리오 벨기에경제인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박한우 기아차 사장, 고려제강 박창희 사장, 박윤영 KT 부사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


허창수 회장 “양국 4차 산업혁명 경쟁력 비슷해 전략적 협력 필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두 국가는 각각 동북아시아와 유럽의 지정학적 요충지 역할을 하고있고, 대외의존도가 높은 경제구조를 갖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 경쟁력 관련 글로벌 지표에서도 비슷한 순위에 자리매김하고 있어 이 분야에서 양국의 전략적 협력은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 ’17년 기준 GDP 대비 무역 비율 한국 81%, 벨기에 169% 

   * 4차 산업혁명 경쟁력 순위: 한국 25위, 벨기에 19위(‘16, 스위스 UBS발표) 

                                                한국 19위, 벨기에 22위(‘17, 스위스 IMD발표) 


바이오‧화학 등 기술집약산업 발달한 벨기에, 신산업 상호협력 유망 국가


  금번 포럼에서 양국 경제인의 주된 관심사는 제4차 산업혁명이었다. 포럼에 참석한 벨기에 경제사절단의 30%가 바이오, 로봇과 같은 신산업 관련 기업인인 가운데 양국 경제인은 수소전기차, 5G, 첨단화학, 3D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의 혁신 방안을 논의하였다.


  한국 측에서는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국가대표격인 현대자동차와 KT가 각각 수소전기차 개발 현황과 5G·헬스케어 기술을 소개했다. 롯데 엑셀러레이터는 신사업 개발을 위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협업하는 ‘개방형 혁신’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한편, 벨기에 측에서는 첨단화학 기업 솔베이(Solvay)社가 배터리, 스마트 장비에 활용되는 소재 기술을, 3D업체 마테리알리즈(Materialise)가 헬스케어, 자동차, 항공 분야 등에서 적용되는 3D프린팅 기술에 대해 발표하였다. 


  벨기에는 바이오, 화학 등 기술집약적 산업이 발달한 국가로서, 첨단기술 관련 상호 협력의 잠재력이 충분한 국가다. 한-벨기에 양국간 상호 투자금액이 ‘17년 1억 580만 달러에서 ‘18년 4억 4천만 달러로 4배 넘게 급증하는 등 경협 규모면에서도 긍정적인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벨기에는 우리보다 먼저 1인당 소득 4만 달러 고지를 넘은 선진국이다”라며, “한국 또한 선진경제 진입을 확고히 하기 위해 벨기에의 베스트 프랙티스를 참고하는 동시에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첨부] 한-벨기에 비즈니스 포럼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