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사외이사 관련 기업 설문조사
작성자 유정주 팀장 / 기업제도팀 작성일 2020-03-19
첨부파일

기업, 전문성 갖춘 사외이사를 원하나 관련 인력은 부족

- 기업의 절반 이상(51.4%)은 독립성보다는 직무관련 전문성을 중요하게 여겨

- 대다수 기업(70.1%)은 기업인, 변호사 등 전문가 출신을 사외이사로 선호

- 기업의 바람과는 달리 사외이사 임기제한과 인력풀 부족 등으로 관료, 교수 출신 사외이사가 더욱 많아 질것으로 전망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설문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하여 자산총액 기준 상위 200대 비금융업 분야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사외이사 제도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기업이 가장 중요시 하는 사외이사의 역량은 전문성으로 조사되었고, 가장 선호하는 사외이사 직업군도 전문성을 갖춘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직과 업계의 이해도가 높은 기업인 출신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외이사 선임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인력풀 부족이라고 답변하였다.


기업 절반 이상은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를 원해


  조사 기업의 51.4%는 사외이사가 갖추어야할 가장 중요한 역량을 관련 사업에 대한 이해도, 지식 등 ‘전문성’이라고 답변하였다. ‘의사결정 및 감시ㆍ감독의 독립성’이 중요하다고 답변한 기업은 48.6%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상법상 대규모 상장사로 분류되는 자산 2조원 이상 기업의 경우 전문성이 중요하다고 답변한 비율이 54.2%이며, 자산 2조원 미만 기업들은 50%로 나타났다. 기업규모가 클수록 관련 사업이 많고 복잡해 사외이사의 전문성을 더 많이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기업은 사외이사 직업군으로 전문성을 갖춘 인사 가장 원해


  대다수의 기업들은 전문성을 갖춘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자격을 갖춘 인사와 업계를 잘 이해하는 기업인 출신을 사외이사로 가장 선호했다. 변호사, 회계사, 세무사 등 전문 자격증 보유자 41.4%, 업계의 이해도가 높은 기업인 출신 28.7% 등 전문가에 대한 선호도가 전체의 70.1%를 차지했다.


사외이사 선임 시 가장 큰 애로는 인력풀 부족


  조사 대상 기업의 50%는 선임할 수 있는 사외이사의 인력풀이 부족한 것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등기, 공시 관련 법규정에 따른 절차적 부담 24.3%, 외부의 간섭 8.6%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업 규모별로 보면 자산 2조원 이상 기업의 58.2%가 사외이사 인력풀 부족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기업규모가 클 수록보다 높은 전문성과 역량을 요구되므로 적합한 사외이사를 찾는데 더욱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해석된다.

* 자산 2조원 미만 기업의 경우 사외이사 인력풀 부족을 지적한 비율은 45.7%


사외이사 자격제한, 인력풀 부족 등으로 전문성 갖춘 인사 선임 더욱 어려워져


  설문조사 결과를 요약해 보면 기업들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기를 원하지만 인력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게다가 올해부터 사외이사의 임기제한 등 사외이사 자격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상법 시행령의 시행으로 기업들이 원하는 사외이사의 선임이 더욱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사외이사의 구성 비중을 보면 관료출신과 학계출신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 190개사 사외이사 656명의 출신 이력 분석결과 ▸ 관료 39.3%(258명) ▸학계 33.4%(219명) ▸재계 15.5%(102명) ▸언론 3.5%(23명) ▸법조 2.9%(19명) ▸세무회계 2.3%(15명) ▸공공기관 1.8%(12명) ▸기타 1.2%(8명)  [출처] CEO스코어 (’19.10.9.)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큰 기업들도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를 찾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기업 지배구조의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과도한 사외이사의 자격제한을 지금이라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