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美 의회에 한국戰 70년 감사 서한 송부
작성자 이소원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20-06-04
첨부파일  1. 美의회 한국전쟁 관련 주요 역할 참고자료.pdf      한국전쟁 70주년 미의회 감사서한(국문).docx      한국전쟁 70주년 미의회 감사서한(영문).docx

전경련 허창수 회장,

“179만 美청년 희생 덕분에 얻은 자유의 소중함에 감사”


- 전경련, 한국전쟁 70주년 맞아 美상‧하원 135인에 감사서한 송부

- 179만 美용사들 피땀눈물 아니었다면‘자유시장경제 한국’불가능했을 것

- 미국 내 한국전쟁 지원법, 전후 한국 원조 승인 등 美의회 적극적 역할 감사


  한국전쟁 70주년인 올해,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는 허창수 회장 명의로 美 공화당 척 그래슬리 의원(상원), 케빈 맥카시 의원(하원), 민주당 버니 샌더스(상원), 낸시 펠로시 의장(하원) 등 美 국민을 대표하는 상·하원 135인(의회 상임위 간부 및 코리아 코커스 회원)에게 한국전쟁에서 美 국민의 희생에 대한 감사 서한을 전달했다.


한국전쟁 70주년 맞아 179만 美 장병 희생에 감사 표한 허창수 회장


  허창수 회장은 서한을 통해 “먼저 코로나19로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美 국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인 지금, 지난 시간 동안 강철과 같은 한미동맹으로 한반도의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체제를 지켜낼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어서 그는 “美 워싱턴 D.C.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에는 <Freedom is not Free(대가 없는 자유는 없다)>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며 “179만 명에 이르는 미국의 젊은 청년들이 알지도 못하는 나라에 와서 피를 흘리고 목숨을 잃으며 싸워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또한 허 회장은 “그 희생으로 다진 귀중한 자유 위에서 한국은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질 수 있었다. 전쟁 뒤 상흔을 생생히 목도한 입장에서, 경제 개념조차 없던 1인당 국민소득이 80달러도 미치지 못했던 한국이 3만불 클럽에 가입한 경제대국으로 탈바꿈한 오늘이 아직도 꿈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며 “미국민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한국 경제계는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전후 70년 한미교역 140배 증가, 韓기업은 美 지역사회와 함께하는‘기업시민’으로


  허 회장은 70년 한미동맹이 맺어준 양국의 경제동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19년 교역액 기준 한국은 미국의 6대 교역국(미국은 한국의 2대 교역국)으로서 1970년 10억 불에 그치던 양국 교역규모는 2019년 약 1,400억 불을 기록했다. 미국의 무상원조를 받던 한국의 對미국 역대 누적투자는 1208억 달러에 이르며 미국의 對한국 누적투자금액인 840억 달러를 뛰어넘었다. 허 회장은 “미국에 무상원조를 받던 나라가 미국 FDI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며, “삼성, 현대자동차, LG, 롯데, GS 등 한국기업이 이제는 미국의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국戰 원조 위해 제정된‘美 국방물자생산법’이제는 코로나19 극복에 쓰여… 전후 한국 지원 위해 힘쓴 美 의회 노력에 감사


  허 회장은 또한 한국전쟁 전후 美의회의 구체적 업적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1950년 81대 美 의회는 한국전쟁 당시 물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 of 1950)’을 제정했다. 동 법은 국가안보 등을 이유로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을 확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허창수 회장은 해당 법이 없었다면 한국의 방위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의회의 적극적 역할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현재 이 법은 미국의 코로나19에 대한 전국적 대응을 위해서도 활용되고 있어 그 의미가 더 크다.


  한국 경제 부흥의 지대한 역할을 했던 미국의 경제 원조 또한 미 의회의 승인으로 가능했다. 미국의 무상 원조 금액은 1945년부터 1999년까지 총 55억 달러에 이른다. 1953년 한국의 국민소득에서 대외 경제원조가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가까웠다. 허 회장은 당시 여러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무상원조를 승인한 미 의회의 결정이 매우 현명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08년 미 의회는 미국 내 '한국전쟁전우회(The War Veterans Association)'에 '연방정부 승인(Federal Charter)'을 부여하는 법안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보훈처와 미 의회 관련 위원회 활동에 전우회의 참여가 가능해졌고,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복지 향상에도 도움이 됐다. 허 회장은 한국 땅에서 피땀 흘린 미국 용사들에 대한 예우를 잊지 않는 미 의회에 대한 감사의 뜻과 함께,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잊지 않고 양국 경제협력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한편, 전경련은 작년 6월 로버트 B.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참석한 美 참전용사 감사만찬, ‘03년 정전 50주년 기념 美 참전용사 600명 초청 환송만찬을 주최하는 등, 꾸준히 한미동맹에 대한 경제계 차원의 감사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오는 6월 18일에는 22개국 참전국 대사를 초청하는 감사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 [첨부]

1. 美의회 한국전쟁 관련 주요 역할 참고자료

2. 美상하원 한국전쟁 70주년 감사서한(별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