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코로나19 신규채용 관련 회원사 협조요청
작성자 이상호 팀장 / 고용정책팀 작성일 2020-04-02
첨부파일

대규모 청년실업 방지위해 다함께 힘 모읍시다!
- 전경련, 회원사에 ‘2020 신규채용’ 관련 협조 요청 -


- 코로나19로 청년실업 급증 우려, 신규채용 계획 차질 최소화 당부

  *외환위기時 연령대별 실업률 증가폭, 20대 청년층 가장 높아 (’97년 5.3%→’98년 11.4%, 6.1%p↑)

- 7가지 신규채용 대책 제시:①감염확산 진정 시 지연된 채용일정 재개

   ②채용확정자 발령 연기․취소 지양 ③언택트 채용 시행 등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코로나19로 인해 청년실업이 크게 급증할 수 있다며, 지난 31일(화) 회원사 협조공문을 통해 신규채용 계획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각 사에 요청했다.


  이날 전경련이 회원사에게 제시한 신규채용 대책은 총 7가지로, ‣감염확산 진정 시 지연된 채용일정 재개 ‣채용 확정자에 대한 발령연기․채용취소 지양 ‣온라인 채용설명회, AI·화상면접 등 비대면 방식 ‘언택트 채용’ 시행 ‣수시채용 적극 활용 ‣어학·자격증 등 시험성적 제출기한 연장 ‣채용관련 정보 적극 전파 ‣채용장소 방역 철저 등이다.


  전경련 추광호 상무는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기업들이 고용경직성으로 신규채용을 1차적으로 크게 줄이는 경향이 있어, 청년실업이 급증할 우려가 크다”면서, “미래세대의 숙련기회 상실은 개별기업은 물론 경제전반의 생산성저하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기업들의 적극적인 청년채용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