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21 주요기업 사회적 가치 보고서(舊 사회공헌백서)
작성자 진용한 팀장 / 커뮤니케이션팀 작성일 2021-12-26
첨부파일  [전경련] 12월 20일(월) 조간_2021 주요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도자료.hwp      [첨부] 2021 주요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pdf

1社당 사회공헌 지출액 137억, 코로나에도 전년比 0.5% 증가 


- 2020년 사회공헌 지출액 2조 6,123억원, 취약계층(33.8%) 지원 가장 많아  

- ‘코로나19로 사회적 지원 요구 증가’(46.9%)에 사회공헌 지출 늘려

- 코로나19 下 사회공헌 트렌드 : H.O.P.E (Health-care(보건‧의료), On-tact (비대면‧온라인), Problem-solving(사회적 문제해결), Environment(환경)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평균 사회공헌 지출금액은 136억 7,585만 원으로 코로나 위기에도 불구하고 2019년 대비 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는 27일 ‘2021년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이 2020년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기업 등 19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20년 전체 사회공헌 지출금액은 총 2조 6,122억 7,779만 원으로 전년 대비 12.7% 줄었으나, 1개사 당 사회공헌 지출액은 136억 7,685만 원으로 전년 대비 7,334만 원(0.5%)가 증가하였다.

  * [2019년] 조사기업 수 220개, 총 지출액 2조 9,927억 7,110만원, 평균 지출액 136억 351만원

     [2020년] 조사기업 수 191개, 총 지출액 2조 6,122억 7,779만원, 평균 지출액 136억 7,685만원 


  분야별로는 ‘취약계층 지원’과 ‘교육·학교·학술’ 분야에 각각 33.8%, 24.9%로 총 지출의 절반 이상(58.7%)이 지원되었다. ‘문화‧예술·체육’ 12.1%에 이어 ‘응급‧재난구호’ 분야의 지원이 4.3%로 전년 대비 약 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소외된 취약계층과 학습결손이 심각했던 교육현장, 태풍‧수해 등 재난재해로 막대한 재산손실이 발생한 곳에 기업의 지원이 증가하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20년 8-9월 태풍‧호우 등 수해로 인한 재산손실 1조 2,585억원(기상청) 


코로나에도 1社당 사회공헌 지출액은 0.5% 증가, 유지‧증가기업 54.7%

증가원인 46.9%,‘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지원 요구 증가’


  2020년 사회공헌 지출액이 전년대비 동일한 수준이거나 증가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54.7%로, 전체 응답기업 중 증가 비율이 25% 이상인 기업도 23.7%에 달했다. 사회공헌 지출이 증가한 원인으로 기업들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지원 요구 증가’(46.9%)에 이어 ‘긴급 구호, 국가적 행사 등 당해년도 이슈에 따른 일시적 비용 증가’(16.9%)를 꼽았다. 




  한편,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이 줄어든 기업은 45.3%로, 지출이 감소한 원인으로 응답기업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대면 사회공헌 프로그램 추진 어려움’ (54.8%), ‘경영성과 부진에 따른 사회공헌 예산 또는 인력 축소’(16.1%) 등을 지적했다.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사회공헌 트렌드 변화,‘H.O.P.E’


  전경련은 보고서에서,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대미문의 위기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참여형 프로그램이 주류를 이루는 기업 사회공헌 활동 추진에 큰 차질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달라진 사회 분위기를 반영하여 2020년 이후 신설된 사회공헌 프로그램만 70개에 달했다. 


  보고서에서는 지난해 기업 사회공헌의 특징을 ‘H.O.P.E’라고 제시하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을 추구하는 기업들의 노력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키워드 ‘H.O.P.E’는 Health Care(보건‧의료 분야 및 관련 종사자 지원), On-tact(비대면‧온라인 대면 활동), Problem-solving(사회적 문제해결 동참), Environment(환경친화적 사회공헌)을 의미한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건강‧의료와 지속가능한 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대외여건과 함께 비대면 일상의 장기화에 따른 온라인 프로그램 발굴,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해결에 동참하려는 기업들의 대내적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 사회공헌 프로그램 운영 시 중점 고려사항 :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 해결 및 지역 발전 기여’(36.3%) 가장 높아


  응답기업들은 기업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 해결 및 지역 발전 기여’(36.3%)를 꼽았고, 이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26.3%), ‘회사(CEO)의 미션 및 철학’(20.4%) 순으로 조사되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제고되면서 ESG가 경영 화두로 부상, 조사기업(103개사)의 88.4%가 ‘ESG 경영‧투자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현재 추진 중인 기업들의 ESG활동 중 가장 비중이 높은 분야는 사회(S)로 36.6%이고, 이어 환경(E) 35.7%, 거버넌스(G) 27.7%로 나타났다. 



  전경련 이상윤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 증가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평균 사회공헌 지출액이 소폭이나마 올랐다는 것은 희망적인 메시지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로 대규모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기 어려운 여건에도, 코로나 위기 극복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쓰는 기업들에 대한 격려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2020년 기업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조사」 개요


 □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E-Mail, 팩스, 전화조사

    ◦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등 기업별 외부공개자료 분석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통합보고서, 업종협회 사회공헌보고서, 기업 결산경영공시, 홈페이지 등)

 □ 조사기간 : 2021년 9월 말 ~10월 말

 □ 조사대상 :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상장 및 외감기업, 별도재무제표 기준)

 □ 분석기업 수 : 210개사(42.0%)   *지출액 집계는 비공개 19개사를 제외한 191개사 기준


※ [첨부] 1.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활동 현황

            2. 유형별 사회공헌 사업 사례

※ [별첨]「2021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