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주요 교역국 하반기 경기전망
작성자 여정석 연구원 / 국제경제팀 작성일 2015-07-05
첨부파일  150705_주요교역국하반기경기전망.pdf

주요 교역국 하반기 경기전망 부정적

- 2015년 주요 교역국 하반기 경기전망 -


- 제1위 수출국 중국은 부정적, 반면 미국은 긍정적 전망

- 해외법인장 71.5%가 최근 수출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 우려


전경련은 금년 들어 5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함에 따라 주요 교역국 주재 해외법인장을 대상으로 하반기 경기전망에 대해 설문조사하였다. 조사결과, 유효 분석대상 15개 교역국가의 하반기 BSI(경기실사지수)*는 단순평균 95.7, 가중평균 98.3으로 나타나 하반기에도 대외여건은 악화될 전망이다.
* BSI = (긍정적 응답업체 수 - 부정적 응답업체 수) / 전체 응답업체 수)*100 + 100 100을 초과한 경우 긍정 응답업체가 부정 응답업체 보다 많음을, 100 미만은 그 반대를 의미

이 같은 결과는 우리 수출의 1/4의 차지하는 중국(78.6)과 인도네시아, 태국 등 주요 아세안 국가의 경기부진이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법인장들이 예상한 데 따른 것이다. BRICs 중에서는 인도(128.6), 아세안 주요국 중 베트남(146.9)이, G7국가인 일본(150), 독일(113.3), 미국(127.3)은 모두 호조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 2015년 주요 교역국 하반기 경기전망 조사개요 -


○대 상 국 : 중국, 미국, 일본, 싱가폴, 대만, 호주, 베트남, 홍콩, 독일, 러시아, 인니, 인도, 멕시코, 브라질, 영국, 태국, 캐나다, 말련, 네덜란드, 미얀마 (20개)
※ 응답 수 10개 이하 5개국(네덜란드, 브라질, 캐나다, 영국, 멕시코) BSI 산출대상에서 제외
○응답기업 : 전경련 회원사 해외법인 1,380개 중 382개 (응답률 27.7%)

국가 호주 네덜란드 대만 독일 러시아 말련 멕시코 미국 미얀마 베트남
응답수 15 10 11 15 19 14 5 11 15 49
국가 브라질 싱가포르 영국 인도 인니 일본 중국 캐나다 태국 홍콩
응답수 3 21 8 21 27 40 70 4 12 12


< 주요 교역국 2015년 하반기 경기전망 >
2014년 교역비중 1) BSI 2014년 교역비중1) BSI
일본 8.0 150.0 홍콩 6.7 83.3
베트남 5.5 146.9 러시아 2.5 78.9
인도 3.2 128.6 중국 35.9 78.6
미국 17.4 127.3 태국 1.9 75.0
미얀마 0.2 120 인도네시아 2.8 66.7
독일 1.9 113.3 대만 3.7 63.6
싱가포르 5.9 100.0 호주 2.5 53.3
말레이시아 1.9 50.0
전체평균 단순평균 - 95.7
가중평균 2) - 98.3
1) 교역비중은 한국과 15개 국가의 전체 교역액 중 해당국 교역액 비중
2) 가중평균은 교역비중을 가중치로 적용하여 산출


(현지 비즈니스 애로) 법인장들은 현지기업의 경쟁력 상승(22.8%)과 중국기업의 공격적 마케팅(19.9%)을 최대 비즈니스 애로로 꼽았다. 아울러 인건비 상승(15.7%), 엔저에 따른 일본기업의 가격경쟁력 강화(11.8%), 유로화 약세(5.8%) 순으로 응답하였다. 기타 의견(22.6%)으로 경쟁심화로 인한 수주가능 사업 부족 및 기술력 부족, 적은 신규 사업 발굴 기회 등을 제시하였다.



(최근 수출부진에 대한 견해) 최근 수출감소가 일시적 현상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법인장들의 71.5%가 당분간 이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응답하였다. 수출 호전시기에 대해서는 2~3년 후(61.9%), 1년 후(20%), 4년 이상(18.1%) 순으로 응답하였다. 이는 보호무역주의 심화, 엔화·유로화 약세로 따른 한국제품의 가격경쟁력 약화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외여건 악화, 공세적 대외전략으로 돌파해야


(기업의 대정부 건의사항) 법인장들은 기업의 해외비즈니스 여건 개선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과제로 안정적 환율정책(26.3%), 대형 프로젝트 수주 지원(21.2%)을 최우선적으로 주문하였다. 더불어 현지 비관세장벽 해소(16.9%), 정상외교 강화(14.1%)를 요청하였다. 기타의견(5.2%)으로 B2B, B2G 사업 수주 확대를 위한 정부 초청 행사 강화, 反한국 정서 해소를 위한 정부의 노력, 한류를 이용한 한국브랜드 이미지 제고, 재외공관의 고급정보 공유를 요구하였다.


이에 대해 엄치성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현재 우리 기업들은 ①엔화·유로화 약세로 따른 가격경쟁력 약화, ②중국 및 신흥국 기업의 거센 추격, ③보호무역주의와 비관세장벽 강화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날로 악화되는 대외여건 타개를 위해 ①일본과 같이 중동국가, 인도, 말레이시아 등 전략국가 타겟 대형 프로젝트 수주 지원, 정상외교 강화, ②신흥국의 비관세장벽, 보호무역주의 조치에 대한 민관합동 대응, ③엔저 기조 지속, 미국의 금리인상 등에 따른 과도한 환율변동성 확대에 대비한 정부의 환율 안정화 조치 등 우리경제의 재도약을 위한 여건 조성을 주문하였다.



[첨부] [설문지] 2015년 주요 교역국 하반기 경기전망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