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주한인도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
작성자 이재수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20-06-09
첨부파일  주한인도대사 초청 조찬 간담회 개요.pdf      [첨부] 주한 인도 대사 초청 조찬_전경련 권태신 부회장 인사말씀.hwp

한-인도 CEPA 개정 협상의 조속한 마무리 건의


- 전경련, 인도의 對한국 수출품에 대한 수입규제 완화 요청

- 한중간 ‘패스트트랙’처럼 한국기업인에 대한 인도입국절차 간소화 당부

- 인도정부 코로나19 피해 극복 지원시, 한국-인도 기업 동등 지원 요청


  전경련은 지난 9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Sripriya Ranganathan) 駐한인도대사를 초청하여 기업인 조찬간담회를 개최하였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인도 CEPA* 개정 협상의 조속한 마무리와 연내 발효를 요청했다. 한국과 인도 양국은 ‘16년 6월 개선 협상 개시 이후 7차례 공식협상 등을 통해 기존 한-인도 CEPA 개선방안을 논의해 왔으며 ‘18.7월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조기에 개정 협상 성과를 내자는 합의*에 이른 바 있다. 한국과 인도는 각각 세계 11위, 7위의 경제 대국이지만 지난해 양국 간 교역액은 약 200억 달러에 머물러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들어 1~4월까지 교역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약 8.3% 감소했다.

* CEPA :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 주요 내용 : ① 상품 양허개선(우리측 : 망고, 농수산가공품 등, 인측 : 석유화학제품, 가공식품 등) ② 서비스 개방 확대(문화·체육분야 등) ③ 원산지 기준완화


전경련, 인도의 對한국 수출품에 대한 수입규제 완화 요청


  또한 권태신 부회장은 인도정부의 對한국 수출품에 대한 수입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건의했다. 인도는 ‘19년 말 기준으로 한국의 수출품에 대해 총 32건의 수입규제 조치*를 부과 또는 조사하고 있다. 이는 인도가 한국 수출품에 대해 미국 다음으로 많은 수입규제 조치를 부과하는 것이다. 특히, 지난 한 해에만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등 총 12건의 신규 조사를 개시하는 등 수입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권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인도 내 투자환경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최소한 지난해 이전 수준으로 수입규제조치가 동결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 인도의 對한국 수입규제 : 반덤핑 25건, 상계관세 1건, 세이프가드 6건 등 총 32건


인도진출 한국기업인에 대한 입국절차 간소화, 인도기업과의 동등지원 당부


  권태신 부회장은 인도에 투자했거나 진출한 우리 기업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인도 입국이 제한되고 있다며, 인도 내 코로나19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된 이후에는 지난 5월부터 한중간 이뤄진 ‘패스트트랙(신속통로)’처럼 한국 기업인에 대한 인도의 입국절차도 간소화되기를 바란다고 건의했다.




  마지막으로 권부회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인도전역 봉쇄조치로 현지 한국기업들의 생산활동이 중단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음을 언급하며, 진출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인도정부의 배려와 함께, 피해기업 지원 시 한국 기업에 대하여 인도기업과 동등한 대우를 해 줄 것을 대사에게 요청했다.


  한편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인도 비즈니스 환경’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윤도선 CJ대한통운 부사장, 정지호 신한은행 부행장 등 인도 투자, 진출에 관심이 있는 기업인 등 15명이 참석하였다.


※ [첨부1] 주한인도대사 초청 조찬 간담회 개요

    [첨부2]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인사말씀 각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