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유관기관동정
유관기관동정
제목 [FKI미디어] <에너지 빅뱅> 출간
작성자 고현애 / FKI미디어 작성일 2017-10-23
첨부파일

에너지가 세상의 판을 바꾼다!

- <에너지 빅뱅> 출간 -


① 대변동의 서막 : 석탄에서 석유로, 석유에서 천연가스로…

② 에너지 수급을 둘러싼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의 치열한 수 싸움

③ 에너지 시장의 지각변동이 주는 대전환의 기회에 올라타라




이종헌 저/ 신국판, 무선제본/ 2017년 10월 23일 발행
<프리이코노미북스은 FKI미디어(에프케이아이미디어)의 경제경영 단행본 브랜드입니다>

에너지가 바꿀 세계경제와 국제질서 그리고 대한민국의 미래

FKI미디어(www.fkimedia.co.kr)가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 속 저유가 시대를 예측한 베스트셀러 『오일의 공포』의 저자와 함께 또 하나의 에너지 생존전략서 『에너지 빅뱅 - 에너지가 세상의 판을 바꾼다』를 내놓았다.

세계적 금융그룹인 S&P(스탠더드앤드푸어스) 글로벌의 에너지 전문가인 저자 이종헌 박사는 에너지라는 렌즈를 통해 경제와 국제관계를 보고 한반도의 미래를 보면 이해가 되지 않던 상황들도 이해가 될 수 있고, 도저히 풀릴 것 같지 않은 문제들도 해결의 실마리가 마련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미국이 왜 갑자기 다른 얼굴을 내밀고 있는지, 중국과 러시아는 왜 한반도 문제에서 한 몸처럼 움직이고 있는지, 그리고 일본은 왜 미국의 신뢰를 빠르게 얻어가고 있는지 에너지의 시각으로 보면 금방 이해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저자는 30년 동안 한반도를 짓누르는 북한의 핵문제도 에너지로 접근하면 풀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고, 불편한 이웃인 중국, 일본, 러시아와도 에너지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거듭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특히 판의 대변동이 시작된 지금은 대한민국이 세계 에너지 지도를 바꾸는 미국, 아직도 에너지에 배가 고픈 중국, 여전한 에너지 강국 러시아, 에너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본 등 주변 열강들의 에너지 시장을 둘러싼 치열한 수 싸움을 파악하고 에너지 시장의 지각변동이 주는 대전환의 기회에 올라타야 할 때임을 강조한다.

지금은 에너지 시장의 지각변동이 가져온 대전환의 기회!

전작 『오일의 공포』가 유가 하락에 대한 ‘경고’였다면, 이 책 『에너지 빅뱅』은 장기적인 저유가와 세계 에너지 시장의 변화가 우리에게 어떤 ‘기회’를 줄 것인지를 다루고 있다. 석유시장의 변화를 넘어 석탄, 천연가스, 원자력, 신재생, 전기를 아우르는 에너지원의 흐름을 설명하고, 새롭게 열리는 에너지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를 제안하며, 에너지가 어떻게 우리의 미래를 바꿀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1장에서는 에너지가 경제를 어떻게 바꾸는지를 다루었다. 나무와 숯을 넘어 석탄과 석유, 천연가스와 전기까지 새로운 에너지원의 개발이 4차에 이르는 산업혁명을 이루었고 그것이 국가의 경제와 부의 축적에 어떻게 기여했는지를 설명한다. 또한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지금 경제의 대변동도 시작되었음을 알린다.

2장은 에너지 지정학이다. 에너지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세계 각국의 경쟁과 협력을 이야기한다. 에너지의 보고인 중동, 새로운 에너지 강자로 올라선 미국, 에너지를 빨아들이는 중국, 에너지 판로를 찾는 러시아, 에너지에서 기회를 찾는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이 처한 에너지 상황과 전략을 살펴본다. 그리고 에너지 시장의 변화가 이들의 대외정책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가를 설명하고 우리에게 주는 정책적 함의를 알아본다.

3장에서는 에너지의 경제적·지정학적 변동이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를 이야기한다. 분단으로 인해 섬처럼 고립된 우리나라가 에너지를 통해 다른 나라들과 연결될 방안들을 알아본다. 특히 북한을 통과하는 가스 파이프라인과 동북아시아를 전기로 연결하는 슈퍼그리드의 타당성과 이를 현실화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한다. 논란이 되는 북한의 원유 수급과 핵 개발 등 당면한 문제들을 풀기 위한 해법들도 제시한다. 또한 새로운 에너지 환경에서 우리나라가 펼쳐야 할 정책을 제안한다. 미세먼지, 기후변화, 석탄발전, 원자력 등 우리나라 에너지 정책의 새로운 방향도 제시한다.

에너지가 우리의 미래를 바꿀 것이다

미국의 셰일혁명은 에너지 빅뱅을 불러왔고, 에너지 시장과 경제뿐만 아니라 국제질서까지 뒤흔들어 놓았다. 에너지로 인해 미국도 중국도 러시아도 일본도 중동도 모두 변하고 있다. 우리나라와 같이 에너지를 확보하기에 급급했던 수요자들에게 이와 같은 에너지 시장의 대변동은 천우신조의 기회일지 모른다. 이제 공급자가 에너지 시장을 좌지우지하던 시절은 갔다. 그들은 넘쳐나는 에너지를 팔기 위해 안달이다. 수요자들이 헤게모니를 쥘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이에 저자는 우리 기업 및 정부에 에너지 빅뱅의 기회에 올라타 퀀텀 점프의 기회를 잡을 것을 권한다.

상상해보라! 친환경에너지로 만든 전기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연결하고 그 전기를 받은 자율주행차가 고속도로를 타고 중앙아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내달리는 시대, 석탄발전소의 연기가 멈추고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원전도 서서히 막을 내리는 시대, 그리고 전기가 들어온 북한의 스피디한 산업화 진행으로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전히 소멸되는 바로 그 시대를….

불과 몇 년 전까지 이 모든 것은 우리에게 이루지 못할 꿈이었다. 공급자 중심의 에너지 시장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필요한 물량 확보에 급급했고 계약에서 온갖 불이익을 감내해야만 했던 ‘을’의 신세였다. 그러나 패러다임이 변했다. 에너지 시장도 바뀌었고 에너지의 흐름도 바뀌었다. 이것은 우리가 지금까지 한 번도 가져보지 못한 에너지 환경이자 기회이다.

이 책이 에너지 대전환의 시기에 지금 무엇을 대비하고 어떤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인지를 숙고하고 있는 기업 종사자와 정책 입안자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자: 이종헌>
세계적 금융그룹인 Standard & Poor’s(스탠더드앤드푸어스)에서 운영하는 S&P Global Platts의 에너지 전문가(서울특파원)이다. 2015년 유가의 급락과 장기 저유가 시대의 도래를 예측한 베스트셀러 『오일의 공포』(공저)를 저술하여 큰 반향을 일으켰다. 1993년부터 에너지와 경제, 북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뤄왔으며, 미국 UPI통신 특파원과 서울지국장으로 일하며 한반도 관련 기사를 전 세계에 타전했다. 꽉 막힌 한반도 문제를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에너지임을 깨닫고 오랫동안 에너지 문제에 몰두해왔으며 미국의 언론, 학계의 지인들과 ‘EAST-ASIA-INTEL.COM’이란 인터넷 매체(워싱턴 소재)를 만들어 한반도와 아시아의 정세를 연구해왔다. 연세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중앙대학교에서 국제경제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제정세를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한반도 문제를 올바르게 풀어 나가는 데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틈틈이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저서로는 『낭만의 길 야만의 길: 발칸동유럽 역사기행』과 『우리가 미처 몰랐던 터키 역사기행』 등이 있다.


<주요 목차>

Chapter1. 에너지, 경제를 바꾼다!

01 역사를 바꾼 자는 누구인가
02 에너지를 가진 자, 세상을 지배하다
03 대변동의 서막이 올랐다

Chapter 2. 에너지, 세계를 바꾼다!

01 중동 정세를 통해 보는 세계 에너지 시장
02 미국이 바꾸는 세계 에너지 지도
03 중국은 아직도 에너지에 배가 고프다
04 여전한 에너지 강국 러시아의 도전과 응전
05 일본, 에너지 위기를 기회로 만들다

Chapter3. 에너지, 한반도의 미래를 바꾼다!

01 세상은 더 빠르고 촘촘하게 연결되고 있다
02 에너지, 북한문제 해결의 돌파구
03 진정한 대박은 ‘연결’이다
04 에너지 시장의 변화는 우리에게 큰 기회
05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에 올라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