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대대적 혁신안 발표... 정경유착 고리 끊고 조직 대폭 축소
작성자 송재형 과장 / 혁신TF팀 작성일 2017-03-24
첨부파일  170324_전경련 혁신안 발표문 및 전경련 혁신내용 요약표.pdf

전경련, 대대적 혁신안 발표... 정경유착 고리 끊고 조직 대폭 축소
과거 단절 선언... 오너클럽 이미지, 대외협찬 기능, 이름도 버린다
허창수 회장,‘지난해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 드려 국민께 사과’

- 전경련 혁신안 발표 -


- 50년 간판 버린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에서 '한국기업연합회'로 명칭 변경

- 회장단회의 없어진다... 중요 의사결정기구로 경영이사회 신설

- 조직은 7본부 체제에서 1본부 2실체제로 개편... 조직·예산 40% 이상 감축

- 사회본부·사회협력회계 폐지... 정경유착 고리 원천 차단

- 年 2회 사업내역 공시 등 공익법인에 준하는 수준으로 투명성 제도 강화


전경련이 대대적인 혁신안을 발표했다.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단체 명칭은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바뀐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조직과 예산을 40% 이상 감축하는 큰 폭의 변화를 선택했다. 또 회장단회의를 폐지하고, 정경유착 여지가 있는 사회협력회계도 폐지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 허창수)는 3월 24일(금) 회장단회의-혁신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정경유착 근절, △투명성 강화, △싱크탱크 강화를 위한 혁신안을 발표했다. 허창수 회장은 이 날 기자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전경련은 앞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또 “사무국은 회원사와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단체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역사 속 뒤안길로, ‘한국기업연합회’로 재탄생
회장단회의 없어진다... 이사회 중심 의사결정 구조로 전환


전경련은 이 날 1968년 3월부터 50년 간 사용해 온 ‘전국경제인연합회’ 명칭을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경제인(회장)’ 중심의 협의체에서 ‘기업’이 중심이 되는 경제단체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다.
* 명칭 변경 역사 : 한국경제협의회(‘61.1) → 한국경제인협회(‘61.8) → 전국경제인연합회(‘68.3)

이에 따라 1961년부터 중요 의사결정기구 역할을 해왔던 회장단회의는 이 날 회의를 끝으로 폐지된다. 앞으로 전경련의 중요 의사결정은 신설되는 경영이사회에서 이뤄진다. 경영이사회는 기존 오너 중심 회의체 성격을 탈피해 주요 회원사 전문경영인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처럼 의사결정구조가 이사회 중심으로 바뀌면 회원사가 지적해 온 사무국의 독단적 결정 등의 관행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전경련은 전망했다. 또 경제단체로서 회원사 의견을 수렴하는 공식 창구로 이사회 산하에 경제정책위원회 등 분과별 위원회·협의회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전경련은 국내외 소통 기능만 남기고... 조직 및 예산 40% 이상 감축
한경연을 싱크탱크로... 연구범위 넓혀 객관적인 국가 어젠다 연구 추진


한편 최근 문제가 불거진 사회본부를 폐지하는 등 조직은 대폭 축소한다. 기존 7본부 체제를 커뮤니케이션본부, 사업지원실, 국제협력실 등 1본부 2실 체제로 바꾼다. 앞으로 한국기업연합회는 주로 위원회·협의회 등을 통한 소통 기능과 한미재계회의 등 민간경제외교 역할에만 집중한다. 이에 따라 조직과 예산을 40% 이상 감축해, 강도 높은 혁신을 단행한다.


기존 경제·산업본부의 정책연구기능은 한국경제연구원으로 이관해, 한경연의 싱크탱크 기능을 강화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기업 정책 연구 뿐 아니라 연구의 외연을 넓혀 저출산, 4차 산업혁명 등 국가적 어젠다에 대한 보다 객관적인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정경유착 근절 위해 사회본부·사회협력회계 폐지,
전경련 투명성 강화 위해 공시 등 공익법인에 준하는 제도 갖춘다


전경련은 정경유착의 고리로 지적받았던 사회협력회계를 폐지하기로 했다. 배상근 전경련 혁신총괄전무는 “향후 제2의 미르·K스포츠재단 사태가 재발할 수 있는 고리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부당한 요청에 따른 협찬과 모금활동에 일체 관여하지 않기로 했다.

또 전경련은 기존에 공개하지 않았던 활동내역과 재무현황 등을 홈페이지에 연 2회 공개해 공익법인에 준하는 수준으로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번 혁신안에 대해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전문기관 컨설팅과 수 개월간 진행된 회원사,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을 거쳐 혁신위원회에서 치열하게 논의한 결과”라며, “앞으로 국민과 회원사의 공감과 지지를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전경련 구성원 모두가 창업을 한다는 각오로 혁신을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위원회에 참여했던 윤증현 前 기재부 장관은 전경련의 필요성에 대해 “전경련은 그간 한국 경제의 도약에 기여하고, 정부와 산업계 간의 소통창구 및 민간 경제외교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평가했다. 박재완 前 기재부 장관은 “이번 혁신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전경련 임직원들이 한국경제를 위해 무엇을 해왔고 앞으로 또 무엇을 해야 하는지 존재 이유와 역할을 깊이 고민하는 모습을 지켜봤다”며, “한국경제를 위해 꼭 필요한 조직으로 새로 태어나는 동시에, 미래산업, 양극화, 동반성장 같은 사회문제의 해법을 제시하는 등 국민을 위해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 고민하라”고 조언했다.

한편 전경련 혁신위원회는 혁신의 세부내용 마련을 위해 향후에도 수시 개최될 계획이라고 전경련은 밝혔다. 또 이번에 발표한 전경련 혁신안은 빠른 시일 내에 이사회와 총회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첨부] 전경련 혁신안 발표문 및 전경련 혁신내용 요약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