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BIAC 한국위원회 제1회 연례회의 개최
작성자 이소원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8-05-03
첨부파일  첨부.pdf

경제계, 구글세 등 국제이슈 선제대응 체계 구축

- 전경련, OECD 자문기구인 BIAC 한국위원회 재정비 후 첫 회의 개최
-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위원장 맡고, 조세‧통상 전문가 10여명 위원 위촉

- ‘제2의 구글세’대응 등 국제이슈 대응 통한 경영 리스크 감소가 목표


  구글세 등 한국 기업에 영향을 미칠 국제 정책이슈들을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경제계가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전경련은 OECD 정책수립 자문기구인 BIAC(The Business and Industry Advisory Committee) 한국위원회를 재정비 후 5월 3일(목) 제1회 연례회의를 개최했다. 2012년부터 BIAC 한국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한국위원장을 맡았고, 박태호 법무법인 광장 국제통상연구원장, 정동수 법무법인 율촌 고문, 이재훈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 박상기 법무법인 화우 고문 등 전문가 10여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BIAC은 OECD 회원국의 경제단체로 구성되어 있으며, OECD 정책 가이드라인 수립 시 경제계 의견을 대변하고 있다. 전경련은 1996년 BIAC 가입 후 2002년 BIAC 총회와 2016년 BIAC 이사회를 한국에서 개최하는 등 한국 경제계 대표로 활동해오고 있다.


김윤 위원장,“구글세 등 기업이슈 선제적 대응 위해 조세․통상 등 전문가 위촉”


  김윤 위원장은 “한국경제의 세계적 위상에도 다자외교 무대에서 한국 입장을 대변하거나 ‘구글세’ 등 국제사회에서 장기간 논의되어온 기업 이슈에 대한 한국 경제계의 대응이 부족했다”며 BIAC 한국위원회를 재정비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에 “향후 기업 관련 이슈에 경제계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세ㆍ통상ㆍ에너지 등 주요 분야 전문가를 위원으로 모시게 되었다”고 말했다.


BIAC 산하 정책그룹 활동 예정…향후 한국위원회-주요기업 간 간담회 개최


  전경련은 금번 BIAC한국위원회 개편을 계기로 향후 OECD와 BIAC에서 논의 중인 정책을 심도 있게 분석해 분야별 경제계 대응책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합류한 BIAC 한국위원단은 BIAC 산하 통상, 기업지배구조, 조세 및 회계정책 그룹 등에서 활동하며 한국에 영향을 미칠 국제 기업 이슈들을 국내에 공유하고 OECD에서 한국 경제계 입장을 전달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전경련 엄치성 국제협력실장은 “제2의 구글세와 같은 국제경제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대응한다면 경영환경 급변 등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BIAC 한국위원회 위원과 기업 간 간담회를 마련하는 등 사무국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첨부] 1. BIAC한국위원회 제1회 연례회의 행사개요 

                2. BIAC한국위원회 명단
                3. 위원장 인사말씀(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