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한국 경제계 대표로 BIAC 총회 참가
작성자 성시영 연구원 / 국제협력실 작성일 2017-06-06
첨부파일  170605_2017 BIAC 총회 행사 개요.pdf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한국 경제계 대표로 BIAC 총회 참가

- 전경련, 2017 BIAC 총회 참석 -


- OECD 회원국인 주요국 경제단체 모여 보호무역주의 배격 방안 논의

- 김윤 회장, 다자회의체 통해 각국 정상에 자유무역 수호 필요성 전달해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6월 6일(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BIAC 총회에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BIAC 한국위원장)이 한국 경제계를 대표해 참석했다고 밝혔다. BIAC은 1962년 설립된‘OECD경제산업자문위원회’로 OECD 회원국의 42개 민간 경제단체로 구성되어 있으며, 1996년부터 전경련이 한국 경제계를 대표해 활동하고 있다.



OECD 회원국 경제단체 모여 보호무역주의 우려 표명


이번 총회의 주제는‘개방경제를 위해 경제계가 나아갈 방향’이다. 최근 트럼프 정부의 국익우선주의, 브렉시트 등에 따라 세계 전역에서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세계무역기구(WTO)에 의하면 기술규제를 의미하는 무역기술장벽(TBT) 통보 건수와 다른 나라의 기술규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특정무역현안(STC) 건수는 매년 늘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 기술규제(TBT) 통보문 건수 : 1,537('08년) → 2,197('12년) → 2,336('16년)
* 특정무역현안(STC) 건수 : 147건('14년) → 161건('15년) → 173건('16년)



김윤 부회장, 자유무역 성과 부각해 개방경제 공감대 형성해야


김윤 전경련 부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은 총회에서“자유무역으로 인해 일자리가 감소하고 특정국가의 무역적자가 만성화 되었다는 비판에 대해 데이터를 통해 반박해야 한다”며,“경제단체가 BIAC이나 ABAC등 각국 정상에게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다자회의체를 활용해 자유무역주의 수호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전달해야한다”고 말했다.

* ABAC(APEC Business Advisory Council) : 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의 기업인자문위원회






[첨부] 2017 BIAC 총회 행사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