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18 중국 양회 이슈 점검 좌담회
작성자 이소원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8-03-06
첨부파일  2018 중국 양회 이슈 점검 좌담회 개요 .pdf      (주제발표) 2018년 전경련_시진핑 2기 경제정책과 한중 관계 시사점.pptx      (토론1) 양회와중국의질적성장(전경련좌담회자료)_조철.hwp      (토론2) 시진핑 2기 정부 이후 한국기업 대응(본문)_도보은 박사.hwp      (토론3) 180306_전경련_18년_중국경제_전망_토론요지_정환우 최종.hwp

시진핑 2기 공략 키워드는‘Made for China’


- 시진핑 2기, 성장률 보다‘성장의 질’에 집중할 전망
- 中, 저임금·고오염 산업은 혁신할 계획…향후 한국과 경쟁 심화 예상
- 韓, 중국기업 협력 강화, 중국 맞춤형 제품 개발 등으로 전략 수정해야​​


  이번 주 중국 양회가 열리며 시진핑 집권 2기의 막이 올랐다. ‘질적 성장’이라는 새로운 경제정책방향에 맞춰 우리 기업도 ‘Made in China’에서 ‘Made for China· Made with China’로 전략 변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중국경영연구소와 공동주최로 3월 6일(화)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2018 중국 양회 이슈 점검 좌담회」를 개최했다. 미·중 간 글로벌 경쟁이 날로 거세지는 가운데 시진핑 2기의 경제정책 방향과 우리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경제는 미국과 중국이라는 넛크래커에 낀 상황”이라며, “중국은 이미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세계 선두권이고, 제조업에서도 더 이상 한국 뒤에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회는 한국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정책방향을 결정짓는 자리인 만큼 이를 주시하고 철저히 준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2기, 고속성장 대신 공급 구조개혁 통한 질적성장에 집중


양평섭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중국은 경제성장률이 6%대로 둔화되며 고속성장에서 질적성장으로 목표를 전환했다”며 시진핑 1기와 2기 시진핑 1기(2013~2017년), 2기(2018~2022년) 경제운영 방향이 달라졌음을 강조했다. 양 위원은 과잉공급 해소, 부채축소 등 ‘공급 구조개혁’을 대표적인 정책으로 꼽았고 이를 위해 ‘①좀비기업 퇴치, ②신성장동력 확보, ③조세 감면 등 기업 비용절감’에 중점을 둘 것으로 전망했다.

1) 중국 양회 : 중국 국가 최고 권력기관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18.3.5 개막)와 최고 정책자문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18.3.3 개막)를 통칭. 중국 최고의 권력기관이자 중국 정부의 경제·정치 운영 방침 및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회의

2) 시진핑 1기(2013~2017년), 2기(2018~2022년)


산업고도화는 한국의 위기…스마트시티 등 지역개발 시장 공략해야


 토론자로 나선 조철 산업연구원 박사 역시 “중국은 개혁을 통해 산업 비효율을 제거하고 신산업 발전을 촉진하는 등 저임금․고오염 산업구조를 고부가가치 부문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우리와의 경쟁구도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우리 산업은 중국과의 차별화가 필요하며 중국이 강조하는 혁신정책을 한국이 더 강력하게 추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정환우 KOTRA 중국사업단 담당관은 “사드 제재 완화와 더불어 중국의 개혁개방 확대 및 포용적 대외정책을 감안할 때 중국내 비즈니스 여건은 개선될 것”이라며, “특히 녹색발전, 스마트시티, 농촌개발 등 지역개발 관련 시장에서 사업 기회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Made in China’시대는 가고‘Made for China’온다


  토론에 참여한 도보은 박사(前 현대차글로벌경영연구소 경제분석실장)는 “규모 및 성장성을 감안할 때 당분간 중국을 대체할 시장은 없다”며, “한국 기업은 앞으로 생존을 위해 중국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거나 중국이 필요로 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생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➀중국기업과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➁중국 소비자 맞춤형 상품·서비스 개발, ➂중국기업과 지분 및 특허권 공유, ➃중국 스타트기업 발굴 및 지분 참여’라는 네 가지 전략을 제시하였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국은 그동안 우리의 산업경쟁력을 빠르게 잠식해왔고 앞으로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우리의 대중국 진출전략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진핑 2기 이후 경제정책 목표가 질적 성장인 만큼 우리 기업들은 끝없는 혁신을 통해 일등 브랜드 전략을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첨부] 2018 중국 양회 이슈 점검 좌담회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