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18 중동진출전략 세미나 개최
작성자 정봉호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8-02-22
첨부파일  1.2018 중동진출전략 세미나 개요.pdf      세션1_KOTRA.pdf      세션2_GCC_Korean_Final.pdf      세션3_Iran_Korean_Final.pdf      세션4_Iraq_Korean_Final.pdf

2018 중동진출전략 세미나 개최

유가 회복으로 제2의 중동 붐 도래…건설․ICT 등 진출 호기


- 유가 회복, 산업 다각화, 건설 프로젝트 재개로 중동 진출 호기 맞아
- ICT·의료·제조 등 중동의 新성장산업 관련 진출전략 모색해야
- 부가세 등 세금도입, 관세인상 등 보호무역주의 강화 리스크도 대비해야

 전경련이 유가 상승으로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중동진출 지원에 나섰다.

 전경련은 법무법인 태평양, 글로벌 로펌 CMS와 공동으로 2월 22일(木) 전경련회관에서 ‘2018 중동진출전략 세미나’를 열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동은 지금도 우리나라 해외건설 수주의 50%를 차지하고 있고, 젊은 층 인구와 생활수준 향상을 바탕으로 1조 달러 수입시장을 형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트 오일 시대를 대비한 UAE·사우디의 산업 다각화가 성과를 내고 이란·이라크 등이 경제재건 프로젝트를 추진하면 제2의 중동 특수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2~3년간 지연‧취소되었던 역내 건설 프로젝트가 재개될 전망이다. 중동 경제지 MEED 등에 따르면 2018년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의 건설 발주액이 전년대비 15.6% 증가한 1,86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 주요 프로젝트 : 이라크 Basra-Najaf 송유관(80억 달러)·Nasiriyah 정유단지(60억 달러), 사우디 Marjan 개발(20억 달러) 등


< 중동(MENA) 관련 경제지표 추이 >

※ 자료 : 오피넷(’18.2) / KOTRA(`17.12), Trade map(‘17)


ICT․의료․제조 등 중동 신성장산업 관련 진출전략 마련해야


 최병훈 KOTRA 전략시장진출단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중동은 2000년대 접어들면서 포스트 오일 시대를 대비하여 산업구조 다각화·국가개혁이 이루어지면서 제조업·보건의료·ICT·바이오·재생에너지 분야로 우리 기업의 비즈니스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 단장은 ”사우디·UAE 등 중동 주요국가에서 부가세, 특별소비세 등 세금 도입이 예정되어 있고, 수입규제·관세인상 등 보호무역주의도 강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법무법인 태평양과 글로벌 로펌 CMS의 전문가들은 “이란과 이라크 시장은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우리 기업들에게 많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지만, 투자와 관련한 법률적인 리스크, 정세 불안 등 여러 가지 도전 과제가 있다”며, “진출 전에 시장 조사, 법률 실사 등 충분한 리스크 분석과 전문가 자문을 받고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 중동 진출 3대 기회 ·3대 리스크 >




수출시장 개척 위해 對중동 경제외교 강화해야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동을 중국, 아세안을 잇는 무역한국의 새로운 수출기지로 만들려면 건설·플랜트뿐만 아니라, ICT·의료·제조 등 중동의 새로운 성장분야에 대한 진출 전략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를 위해 “정부가 UAE, 사우디, 이란, 이라크 등 4대 전략국가를 중심으로 對중동 경제외교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첨부] 1.2018 중동진출전략 세미나 개요.pdf
     2.발표자료.z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