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보아오포럼 2018 서울회의」 안내
작성자 이소원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8-10-25
첨부파일  보아오포럼 2018 서울회의 프로그램(안).pdf

보아오포럼 2018 서울회의

(11월 19일(월)~20일(화), 서울 신라호텔 등) 

- 한중 고위급 정부인사, 역내 비즈니스 및 오피니언 리더·학자 등 총출동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아시아 최대 지역경제포럼인 보아오포럼(이사장; 반기문 제 8대 유엔 사무총장)은 11월 19일(월)-20(화) 간 한국에서는 최초로 지역회의를 개최한다.


  ‘개방과 혁신의 아시아’(An Open and Innovative Asia)를 주제로 첫째 날에는 환영만찬, 둘째 날에는 개막식과 특별세션(➀글로벌 경제와 아시아 경제협력, ➁과학기술 혁신, ➂포용적 성장), 그리고 전체회의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2~300명 규모였던 기존 지역회의들과 달리 8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각 프로그램에는 한국과 중국의 고위급 정부인사와 비즈니스 리더, 학자 등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을 비롯해 이낙연 총리, 조명균 통일부 장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정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중국 측에서는 리바오동 BFA사무총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등 고위급 관료를 비롯하여 베이징, 쓰촨, 칭다오, 하이난 등에서 대규모 사절단을 꾸려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경제계 대표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참여하고,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등 주요 기업인들이 연사자로 나선다.


  올해는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이자 한중 전략적 파트너십 1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써 이번 보아오포럼을 통해 최근 무역전쟁과 보호무역 확산 등 글로벌 통상환경 위기에 대한 아시아적 대응을 모색하고, 아시아 역내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전경련 홈페이지(www.fki.or.kr)를 통해 10월 31일(수)까지 신청할 수 있다. 


[첨부] 보아오포럼 2018 서울회의 프로그램(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