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부산관광공사 MICE관광 MOU 체결
작성자 정봉호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9-05-28
첨부파일  전경련-부산관광공사 부산MICE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서.pdf

전경련과 부산관광공사,“부산을 MICE 관광의 허브로 !”

- 부산은 세계 7위, 아시아 4위 국제회의 도시, 2017년 239건 개최 

- 전경련은 美·日·中 등 글로벌 네트워크(31개국 32개 협력채널)을 활용한 문화‧관광‧기업 도시 부산의 글로벌 인지도 확산 강화


  전경련과 부산관광공사는 부산이 고부가가치 MICE 관광산업1)의 글로벌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과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은 5월 28일(화) 저녁 부산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부산 MICE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 MICE 관광 산업 :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컨벤션(Convention), 전시박람회와 이벤트(Exhibition & Event)를 주축으로 한 관광 산업, 일반 관광 산업보다 도시 홍보 효과가 크고, 방문 규모도 크고 1인당 소비도 높아 관광수익 및 일자리 창출 효과 등 부가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짐


   MOU 체결식은 「제44차 한-대만 경제협력위원회」환영만찬 중 진행되었으며, 오거돈 부산시장, 박근태 한-대만 경협위원장(* CJ대한통운 사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창숴항(莊碩漢) 대만-한국 경협위원장(*대만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 부회장), 초우유한(鄒幼涵) 대만 과기부 차관, 우샹니엔(吳尚年) 주한대만대표부 부산총영사 등이 참석하였다.


韓 제2의 경제수도 부산, 인프라‧식문화‧자연 MICE관광 3박자 다 갖춰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은 “부산이 2017년 239건의 국제회의를 개최한 세계 7위 국제회의 도시이고, 인프라‧식문화‧자연 등 MICE 관광의 3박자를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전경련은 31개국 32개 협력채널 글로벌 네트워크에 부산을 널리 알리고, 관련 국제회의 및 양국 경제협력위원회를 부산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부산관광공사는 2005년 APEC 정상회의, 2010년 G20 재무장관회의,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018년 ADB연차총회 등의 국제회의 개최경험을 살려 MICE관광 정보 및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관광공사에 따르면, 부산은 6만여 객실의 다양한 숙박시설, 하루 평균 176편의 김해공항 직항노선, 1시간 내로 이동 가능한 시내교통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또한 벡스코 인근 180여개 레스토랑을 비롯해 수많은 식당과 카페거리, 전통시장 등에 지역 고유의 식문화가 존재한다. 최근에는 을숙도, 범어사, 흰여울문화마을, 용궁사 등 자연친화적 장소들의 방문객이 작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인기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지난 해 11월 [제39차 한-호주 경협위], 금년 5월 [제44차 한-대만 경협위]를 개최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제8차 한중 CEO라운드테이블]를 비롯한 중요 국제회의를 부산에서 지속적으로 개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첨부1) 전경련-부산관광공사 부산MICE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