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골목상권 경기 동향 및 전망 설문조사 결과
작성자 권혁민 팀장 / 산업전략팀 작성일 2020-09-10
첨부파일  [전경련] 9월 11일(금) 조간_골목상권 경기동향 및 전망 설문조사 보도자료.hwp

위기의 골목상권, “하반기 순익 작년 대비 -42.0% 전망”


- [ 상반기 실적 ] 코로나 여파, 22개 업종 매출 전년比 -27.2%, 순익 -32.9%

- [ 하반기 전망 ] 예상 순익 -42.0%, 상황 악화 시 –52.6%까지 곤두박질

  * 유흥음식(-100%)·휴게음식업(-78%), 사진촬영업(-80%) 등 상반기보다도 더 악화

- [ 정책과제 ] 얼어붙은 내수회복 위한 정책지원, 자금지원 등 시급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2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1)을 대표하는 협회(조합)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올해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하반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0% 줄어들고 코로나19 상황 악화 시에는 52.6% 이상 급감할 것으로 나타났다.

* 주1) 설문조사 참여업종(총 22개 업종, 28개 기관) : 가구점업, 귀금속업, 문구점업,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 보일러 설비업, 사진촬영업, 산업용재 유통업, 서점업, 세탁업, 숙박업, 안경업, 외식업, 유흥음식업, 이·미용업, 인쇄업, 인테리어업, 자동차 정비업, 제과점업, 편의점업, 프랜차이즈업, 화원·화훼업, 휴게음식업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수준 : 하반기 평균 매출 -35.9%, 순익 -42.0%

                                        3단계 시행 : 하반기 평균 매출 -45.9%, 순익 -52.6%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전년 동기 대비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평균 –27.2%, 매출액에서 임대료·인건비 등 제반비용을 차감한 순익은 –32.9%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순익의 경우, 모든 22개 업종이 상반기와 비교해 더욱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2단계에 준하는 코로나19 감염추이가 지속된다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42.0% 감소할 것으로 봤다. 또한 하반기 중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 등 상황이 악화되면 52.6% 이상까지 떨어져, 소상공인의 수익이 작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사진촬영·휴게음식업 등 순익 70% 이상 급감 전망


  업종별로 하반기 순익 전망을 살펴보면, 집합금지 등으로 영업이 사실상 중단되어 매출이 없는 ‘유흥음식업’(-100.0%)이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신규수요 창출이 제한적이며 관련용품의 온라인 구매 대체율이 높은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80.0%), 계절적 요인과 수요탄력성이 큰 ‘사진촬영업’(-80.0%), 소비심리 급감과 영업 단축 등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휴게음식업’(-78.0%) 등의 업황이 특히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한편, 소비자의 집 앞 근거리 식품구매 등의 증가로 ‘편의점업’은 소폭의 매출 성장(+2.8%)을 예상하나, 인건비 등 고정비용 절감의 한계로 순익(-28.0%)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봤다.


  그밖에도 ▸보일러 설비업(-70.0%) ▸서점업(-50.0%) ▸화원·화훼업(-50.0%) ▸외식업(-45.0%) ▸숙박업(-40.0%) ▸인테리어업(-40.0%) 등을 비롯한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된다면 순익은 현재 예상 수준에서 0~25%까지 추가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응답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수요급감 직격탄,

내수촉진과 자금수혈로 벼랑 끝 골목상권 살려야


  주요 골목상권 협회들은 최근의 가장 큰 애로사항에 대해, ▸코로나19 및 경기위축으로 인한 영업부진(42.9%) ▸임대료 부담(21.4%) ▸인건비 부담(17.8%) 등을 지적했다.



  한편, 경영상황 호전시기에 대해서는 예측이 어렵다는 입장이 64.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서 ▸2022년 중(17.8%) ▸2021년 하반기(14.3%) ▸ 2021년 상반기(3.6%)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정부 지원책으로는 ‘내수확대와 수요촉진제도 도입’(42.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상반기에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렸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골목상권이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결국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총체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첨부1] 주요 골목상권 업종별 2020년 경영실적 및 전망

    [첨부2] 골목상권 경기 동향 및 전망 조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