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미국 투자대표단 파견(2.26~28, 워싱턴D.C)
작성자 정봉호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8-02-27
첨부파일  전경련 미국 투자대표단 파견 개요.pdf      첨부_브로셔 1PAGE.jpg      첨부_브로셔 2PAGE.jpg      첨부_브로셔 3PAGE.jpg      첨부_브로셔 합본.jpg

전경련, 美 3대 통상공세 대응에 나섰다


- 美 3대 통상공세 : ①한미 FTA 개정 ②세탁기․태양광 세이프가드 ③철강 수입규제
- 전경련, 현대차·SK·포스코 등 대미투자 기업 중심 대표단 美 파견
- 대표단, 한국의 대미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성과를 美 정부‧의회에 전달


  한국 경제계가 미국의 3대 통상공세 대응에 나섰다. 최근 ①한미FTA 개정, ②한국산 세탁기‧태양광 세이프가드, ③한국산 철강‧알루미늄 수입규제 강화 등 미국의 對한국 통상압력이 커지고 있다.

  전경련은 2월 26일(월)~28일(수) 미국 워싱턴D.C.에 투자대표단을 파견했다. 대표단에는 현대차, SK, 포스코, 롯데케미칼, 한화, 대한항공 등 미국 주요 투자기업의 임원들이 참여했다.


전경련 대표단, 한국의 美 경제발전 기여 성과를 미 행정부‧의회에 전달


  전경련 대표단은 26일(월) 현지에서 케이 콜스 제임스(Kay Coles James) 신임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윌버 로스(Wilbur Ross) 상무장관 을 비롯한 美 상무부, 의회 인사등과 함께 미국 주(州) 협의회 주최 만찬에도 참가했다.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최근 양국 간 통상이슈가 한미동맹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고, 한국 기업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대미 투자확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 등 미국경제 발전에 기여한 부분을 피력했다.


  전경련 조사 결과, 한국의 대미투자액은 작년 3분기 기준 전년 동기대비 65% 증가한 130억 달러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였다. 또한 한국기업은 향후 5년간 삼성전자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공장 건설(약 950명), 엘지전자 테네시 가전공장 건설(약 600명) 등을 통해 2천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 <별첨> 영문 리플렛(KORUS FTA and Beyond) 전문


  한국 대표단은 27일(화)에는 美 상공회의소 주최 ‘2018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서밋’에 참가해 트럼프 대통령이 1월말 발표한 1조 5천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확충계획 등에 관한 설명을 청취하였다. 또한 존 코닌(John Cornyn) 상원의원, 폴 레파게(Paul R. LePage) 메인주지사, 존 히켄루퍼(John Hickenlooper) 콜로라도주지사, 매트 베빈(Matt Bevin) 켄터키주지사 등과 새로운 대미 투자기회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대표단 파견을 계기로 한미 간 통상마찰 심화의 난제를 풀어내는 단초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전경련 차원에서 미국 상의, 헤리티지재단, 코리아소사이어티, 아시아소사이어티 등 미국 내 친한파 오피니언 리더들과의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해 미국의 통상공세가 완화되도록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1. 전경련 미국 투자대표단 파견 개요
     2. 영문 리플렛‘KORUS FTA & Beyond’(별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