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관광도 리스크 분산 필요, 체질 바꿔야만 기회가 있다
작성자 남윤필 연구원 / 미래산업팀 작성일 2017-03-22
첨부파일

관광도 리스크 분산 필요, 체질 바꿔야만 기회가 있다

- 관광산업 빙하기 시작, 해결책은? -


- [관광분야 타격] 사드 = 메르스(피해多) + 일본과 독도 분쟁(기간長)

- [체질적 한계①] 中·日에만 의존하는 외국 관광객 유치

- [체질적 한계②] 수도권·쇼핑 위주의 관광환경

- 동남아 관광객 일시적 비자면제 등 정책 대안 시급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사드로 인한 관광산업의 피해가 메르스 사태처럼 큰 규모로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기간도 일본 독도 분쟁 이후와 같이 장기간 이어진다면 수십억 달러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전경련은 기존에 중국과 일본에 과도하게 의존했던 관광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정부가 컨트롤타워가 되어 동남아 관광객의 일시적 무비자와 같은 규제완화 및 제도개선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스 수준의 광범위한 충격이 독도 분쟁 때처럼 장기간 이어질 수도


전경련은 방한 외국인의 중국인 비중이 46.8%인 것을 감안할 때, 관광객이 절반으로 감소한 메르스 사태와 같이 큰 규모의 충격이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메르스 사태 때는 여파가 2개월여였음에도 불구하고 관광수입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12억 달러 감소한 바 있다.


또한 전경련은 사드와 같은 외교 문제는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지적하며, 신속한 대처를 하지 않는다면 관광산업에 수십억 달러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관광객은 2012년 독도 마찰 이후 3년에 걸쳐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이 수치는 현재까지도 회복되지 않고 있다.


[체질적 한계①] 中·日에만 의존하는 외국 관광객 유치


우리나라의 2016년 외국 관광객 현황을 살펴보면 중국 46.8%, 일본 13.3%, 미국 5.0%로 상위 3개국 비중이 65%를 상회하고 있다. 즉, 외국인 관광객 3명 중 2명은 중국, 일본, 미국인 중 하나인 실정이다.

이에 반해, 관광 강대국들은 다양한 국가를 고르게 유치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태국은 상위 3개국 의존도가 42.2%에 불과하였으며, 이탈리아나 프랑스 등의 유럽 국가들도 40% 내외로 조사되었다. 특히 이들 국가들은 최상위 국가의 관광객 비중이 20%대를 넘지 않아, 중국에 절반 가량을 의존하고 있는 우리나라와 큰 차이를 보인다.



[체질적 한계②] 수도권·쇼핑 위주의 관광환경


외국인 관광객은 주로 서울 78.7%, 경기 13.3% 등 수도권을 위주로 여행할 뿐, 관광 자원이 풍부한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를 방문하는 경우는 평균 3.1%에 불과하다. 주요 활동도 쇼핑(71.5%)에 집중되어 있어, 다양한 관광 선호도를 가진 외국인을 유치하는데 한계가 있다.

전경련은 재방문율을 높이기 위해서도 다양한 지역관광이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독일 옥토버페스트 같은 축제관광, 뉴질랜드 바닷길 조성 등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하였다.

* 문화관광축제 방문객 중 외국인 비율은 3%에 불과(문체부, `14), 지자체별 축제 중 한우축제(8건), 인삼축제(7건), 유채꽃 축제(6건) 등 유사·중복 축제 사례 다수

* 뉴질랜드는 해양레저에 중요한 해안선이 우리나라보다 1.4배 긴 것에 불과하지만 마리나, 해양레저 서비스사업자 수 모두 우리나라의 7배 수준(`14, ICOMIA)



대만처럼 동남아 관광객 조건부 무비자 실시 등 정책 마련 시급


대만은 ‘16년 중국의 관광 제한 때문에 중국 관광객이 16.1%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 실적을 사상 최대치(1,069만명)로 달성한 바 있다. 동남아의 조건부 무비자를 확대하고, 인기예능 ’꽃보다 할배 대만편‘과 같은 해외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여 동남아시아 및 한국, 일본의 관광객 수를 늘렸기 때문이다.

대만의 관광시장 다변화 사례


○ 대만-중국 관계 약화에 따라 중국 정부는 대만 관광 제한 조치 시행(`16.5.)
○ 시장다변화 정책 하에 기존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에 적용되던 비자 면제를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로 확대, 총 7개국에 ‘조건부 무비자’ 실시 外
○ 중국인 관광객이 16.1%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치인 1,069만명 유치(`16)

전경련은 이와 같은 관광 다변화 정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며, 동남아 관광객의 비자절차를 일시적으로 완화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특히, 현재 관광산업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한시적으로 동남아 관광객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것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광은 서민 내수와 직결, 컨트롤타워를 구성해 속도감 있게 해결해야


일본은 2008년 컨트롤타워인 관광청을 신설하여 신속한 규제완화와 제도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2013년 동남아의 비자발급 요건을 완화하여 태국과 베트남 관광객이 1년 만에 각각 75%, 53% 증가하였다. 또한 면세점 즉시환급제를 도입하여 우리나라 보다 60배 많은 3만 5천개 사후면세점을 운영(2016년 기준)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6년 2,404만 명 관광객을 유치해 한국을 크게 역전한바 있다.


추광호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관광산업은 소규모 숙박시설, 영세 관광버스, 지역 식당 등의 일자리와 생계가 밀접하게 연결된 내수 산업”이라고 강조하며, “사드로 인해 중소, 영세기업의 피해가 특히 클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정부가 비상 컨트롤 타워를 구성해 속도감 있게 현안들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