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유럽기업 취업설명회 개최
작성자 이소원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9-05-08
첨부파일  1. 취업설명회 프로그램.pdf      2. 참고자료.pdf

韓청년들, 해외취업 미개척지 유럽으로 눈을 돌려라!

- 청년실업률, ‘13년 이후 한국은 지속 증가 vs 유럽은 금융위기 이전 수준 회복

- 韓청년 해외취업 56%가 美‧日…미개척지 유럽에 더 많은 도전해야

- 유럽취업 필수조건 2가지, ①인턴십 등 직무연관경험, ②언어소통능력

- 유럽기업 HR 담당자가 꼽은 韓 청년 강점은“책임감‧신속한 업무처리능력”


  한국의 GDP가 올 1분기 마이너스 0.3% 성장을 기록한 반면 EU(28개국)는 동기 0.5% 성장한 가운데, 유럽 청년실업률은 지속적 감소세를 보이며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에 있어 유럽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와 공동으로 󰡔주한유럽기업 및 유럽현지기업 취업설명회󰡕를 5월 8일(수)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설명회는 유럽기업 취업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전경련이 청년 해외취업 지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설명회 중 작년 3월 일본과 10월 미국 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되었다.


유럽 청년실업률 ‘13년 이후 지속 감소…독일‧체코‧네덜란드 등 한국 절반 수준


  통계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청년체감실업률과 청년실업률은 각각 25.1%, 10.8%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유럽의 청년실업률은 ‘13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EU 28개국과 유로존 19개국의 청년실업률이 ‘08년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5.6%), 체코(6.3%), 네덜란드(6.4%) 등 일부 국가의 경우 3월 청년실업률이 한국의 절반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전경련은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 대상국 중 유럽 취업은 일본과 미국에 비해 낮은 편으로, 유럽 문화와 직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보다 적극적으로 유럽 취업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해외취업 국가별 통계](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종합통계, ’18년 기준)
: 총5,783명 中 일본1,828명(32%), 미국1,380명(24%), 싱가포르405명(7%), 호주397명(7%)


권태신 부회장, “美․日에 비해 낮은 유럽취업, 청년들의 더 많은 도전 있기를”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젊은 세대의 도전정신이 살아있어 우리 젊은이들의 해외취업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해외취업 국가 중 미국과 일본이 50%이상인데 비해 유럽 비중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정보부족 때문이라 생각하며, 오늘 설명회가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실제로 어려운 취업관문을 극복하기 위해 우리 청년들은 해외 취업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3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8명이 해외취업을 희망하였으며, 그 이유로 ‘국내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를 꼽은 구직자가 49.1%를 차지했다. 해외 취업자 수도 꾸준히 증가해 ‘18년 약 5,800여명으로 최근 5년 새 약 3.5배 증가했다.


* [해외취업자수](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종합통계)
: 1,679명(‘14년) → 2,903명(‘15년) → 4,811명(‘16년) → 5,118명(‘17년) → 5,783명(‘18년)


유럽기업 인사담당자가 꼽은 韓 청년 강점은“강한 책임감‧빠른 업무처리능력”…비판적 사고와 소통능력은 보완 필요

  한국 청년들이 유럽기업에 취업하기 위해서는 직무 관련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과 언어소통능력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제시되었다. 이날 설명회에는 유럽계 글로벌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참여해 유럽기업 취업 성공을 위해 필요한 역량과 유럽기업의 인재상, 채용절차와 현지취업 성공 선배의 경험담 등을 공유했다.


  이 날 설명회에 참석한 글로벌 제약회사 노바티스의 이정은 글로벌 HRIS 리드는 유럽기업 취업 선배로서 “인턴십 등 직무관련 경력은 필수”라고 언급했다. 학사‧석사 등의 학위보다는 직무 관련 업무경험이 실질적인 성공 요인이라는 의견이었다. 또한 “취업을 위해서 외국어는 업무수행이 가능한 정도만 구사해도 무방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현지어 C1 이상 등급 또는 능숙한 영어실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영국계 HR컨설팅사인 RDI Worldwide의 더들리(Dudley) 대표이사 역시 유럽기업 취업을 위해서는 직무 관련 경험을 쌓을 것을 강조했다. 특히, 대부분 공채 위주로 진행되는 한국 기업의 채용절차와 달리 “유럽기업 채용은 필요에 따른 직무별 상시 채용 위주로, 가고자 하는 기업의 채용상황을 수시로 확인해 지원하는 포지션 관련 경력을 바탕으로 레쥬메를 작성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더들리 대표는 한국 청년 구직자들의 강점으로 강한 책임감과 빠른 업무처리능력을 언급했다. 보완이 필요한 약점으로는 직무에 대한 준비 부족을 꼽아 직무 수행을 위한 실무 능력을 갖추기 위해 비판적·분석적 사고와 의사소통 능력을 쌓을 것을 조언하였다.    * 상세내용은 ‘[첨부]2.참고자료’ 참고


  한편, 이번 설명회 참석자 중 여성이 89%, 만 25세 이하가 68%를 차지해20대 여성 구직자들에게 유럽기업 취업에 대한 관심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 [첨부] 1. 취업설명회 프로그램             2.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