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주일한국기업 한일 간 입국제한 영향조사
작성자 이재수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20-06-25
첨부파일  전경련 6월 26일(금) 조간_주일한국기업 한일간 입국제한 영향 조사.pdf

주일한국기업 95.7%, 한일 간 입국제한으로 비즈니스 악영향


-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으로 ‘사업현장 방문 및 관리 어려움’(44.9%) 호소

- 對일본사업 위해 ‘온라인소통 확대’(38.3%), ‘현지인력활용확대’(20.2%)

- 주일한국기업 69.1%, 일본 수출규제(19.7) 이후 일본 내 사업환경 악화

- 애로 개선방안:‘입국제한 완화’(43.6%), ‘정치적 발언 자제’(30.9%) 요청

  

  주일한국기업 95.7%가 코로나19로 인한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인해 비즈니스에 악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최근 ‘한일 간 입국 제한 및 관계 악화에 따른 비즈니스 영향 설문조사’에서 일본진출 한국기업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피해사례들과 함께 이같이 밝혔다.

* 설문조사 : 2020.6.9(화)-22(월) 주일한국기업 339개사 중 94개사 회수 (응답률 27.7%)


주일한국기업 95.7%,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으로 비즈니스 어렵다”호소


  전경련에 따르면 일본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주일한국기업의 95.7%가 코로나19에 따른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영업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매우부정적42.5%+다소부정적53.2%). 비즈니스에 불편을 주는 분야로는 ‘사업현장 방문 및 관리의 어려움’이 44.9%로 가장 많았고, ‘기존 거래처와 커뮤니케이션 곤란(13.5%)’, ‘전문인력의 교류 어려움(13.5%)’이 뒤를 이었다. 한일 간 자유로운 왕래와 일상 속 대면접촉이 어려워지면서 일본 내 한국기업들이 일선 현장에서 애로를 호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답변이다.


하반기 입국제한 지속시 99% 기업 부정적 영향→입국제한 완화 서둘러야


  한편 이번 조사에 응답한 기업 4곳 중 3곳(77.0%)은 작년에 비해 올해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99%의 기업이 하반기에도 상호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된다면 비즈니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여, 한일 양국 간 입국제한 완화노력이 매우 시급함을 나타냈다. 한일 간 출입국 제한 대응방안으로 ‘화상회의 등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확대(38.3%)’, ‘현재로서는 특별한 대안이 없음(31.9%)’, ‘현지인력 활용 확대(20.2%)’ 순으로 답해 출입국 제한 상황에서 원활한 사업지속을 위한 대응방안이 마땅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일한국기업 69.1%, “지난해 수출규제 이후 일본 내 사업환경 악화”


  주일한국기업 3곳 중 2곳 이상은 지난해 7월 한일 상호간 수출규제 이후 일본 내 비즈니스 환경이 이전과 비교하여 악화(매우악화13.8%+다소악화55.3%)됐다고 답했다. 이는 ‘영향 없음’이라는 응답(30.9%)의 두 배 이상 되는 수치인데다 호전되었다는 답변은 아예 찾아 볼 수가 없어 수출규제가 현지진출 기업에도 매우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음을 나타냈다.


  한편 한일관계 악화에도 일본 사업을 유지하는 이유로는 ‘일본시장(수요)의 중요성’이라는 응답이 47.9%로 가장 높았고, ‘한일관계에도 불구하고 수익창출 가능’이 39.4%로 뒤를 이었다. 이는 당장의 양국관계 악화에도 불구, 기업들은 일본시장의 장기적 중요성을 포기할 수 없다고 생각함을 나타내는 응답이다.


한일 비즈니스 애로 개선사항으로 ‘기업인 입국제한 완화’를 손꼽아


  주일한국기업인들은 지금 상황에서 ‘기업인 입국제한 완화’가 가장 절실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對일본 비즈니스 애로사항 개선을 위해서는 ‘중국과의 패스트트랙 수준으로 기업인의 입국제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43.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우호관계를 어렵게 하는 정치적 발언, 보도 자제’(30.9%), ‘한일 간 수출규제 개선’(10.6%), ‘한일 간 물류·운송 등의 원활화’(7.4%) 등의 순이었다. 일본정부는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기업인의 일본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할 예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일한국기업인들이 ‘한일간 상호입국 제한 완화’를 호소하고 있다는 점은 수출 및 국제경쟁력 관점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전경련 국제협력실 김봉만 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및 악화된 한일관계로 사업상 애로를 겪고 있는 우리기업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한일 간 화해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인 만큼 양국이 상호입국제한 완화와 관계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일관계 악화에도 기업인들이 일본 사업을 유지하는 이유로 일본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경제계 차원에서도 원활한 사업지속을 위해 일본 경제계와 교류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올해 하반기 주한일본대사를 초청한 회원기업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고, 일본경단련과 오는 11월 6일 아시아 역내 민간 경제단체들의 모임인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할 예정이다. <끝>


※ [첨부] 한일간 입국제한 및 관계악화에 따른 사업영향 설문조사표 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