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대기업 신규채용, 절반 이상이 지방대 출신
작성자 박용민 / 고용복지팀 작성일 2011-06-13
첨부파일
대기업 신규채용, 절반 이상이 지방대 출신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주요 기업 22개사1)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학 소재별 채용조사’ 결과, 2010년 대졸 신규채용 중 절반 이상이 지방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대졸(전문대 포함) 신규채용 규모 중 지방대 출신 채용인원은 14,774명으로 전체 채용인원 24,969명의 59.2%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채용된 인원 중 지방대 비중 추이를 살펴보면 2008년 55.1%, 2009년 52.8%, 2010년 59.2%로 3년 연속 5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방대가 서울소재대학에 비해 취업에 불리하다는 우려와는 달리 대기업에서는 차별 없고 균형 있는 인재 채용에 힘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 대학 소재별 채용규모 >


4년제 채용규모 증가율, 지방대가 서울소재대학 보다 2배 가까이 높아

4년제 대학 졸업자의 경우, 서울소재 대학 출신 채용규모는 2009년 7.8%, 2010년 20.2% 증가한 반면, 지방대학 출신 채용은 2009년 18.3%, 2010년 36.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채용규모 증가율이 지방대와 서울소재대학 모두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지방대가 서울소재대학 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 대학 소재별 채용규모(4년제) >


2년제 대학, 지방대 출신 채용비중 88.9%

2년제 대학의 경우, 2010년 채용된 전체 인원 7,344명 중 지방대 출신은 6,526명으로 88.9%의 비중을 나타냈다. 2008년은 90.4%, 2009년은 83.5%로 조사되어 3년 연속 80%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 대학 소재별 채용규모(2년제) >

전경련 관계자는 “대기업은 이미 세계적으로 치열한 경쟁 환경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받아들이는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다”고 밝히면서 “일부 기업의 경우 지방대 출신 임원비중이 이번 조사 결과와 유사한 43%에 달해 취업 후에도 대학과는 무관하게 능력위주의 채용·인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1) 주요 기업 22개사: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포스코, GS칼텍스, 현대중공업, 대한항공, KT,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한화, 한화케이칼, STX, 하이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