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전경련 주도 미국 비자면제 10년의 경제적 효과
작성자 정봉호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9-03-06
첨부파일  2009년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 후 편익 개선효과.pdf

10년간 미국 방문객수 2.5배 증가, 비자발급비용 8천억원 이상 절감​​​​


- 비자 발급 인터뷰 등 시간·교통비 절감효과 포함시 국민 편익 1조원 넘을 것으로 예상

- 여행편의성 개선으로 한국의 미국 여행객 100만명→251만명(2.5배) 증가

- 전경련, 98년부터 13년간 美 단기비자면제 대상국에 한국 포함되도록 대미민간외교 전개


  대표적 민관공동사업으로 추진되었던 미국 방문비자면제프로그램(VWP) 가입으로 인한 경제적 효과가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었다. 전경련이 미국 국토안보부의 비자종류별 입국자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 ‘09년 1월 12일부터 한국 국민을 대상으로 美 90일 이하 체류에 대한 비자면제 프로그램이 시행된 이후 ‘17년까지 9년간 비자발급 수수료 등 직접비용이 7천억원 이상 절감되었고, 추세를 감안하면 ‘08년 이후 10년간 비자면제로 인한 직접이익이 8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대사관 방문인터뷰를 위한 교통·시간 비용 등의 절감효과를 포함할 경우 편익 증대효과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국 여행의 편의성이 개선되면서 우리 국민의 미국 여행객수는 ‘17년 기준 251만명으로 ‘08년 대비 2.5배로 증가했다. ※ 상세내용 <첨부>참조


  엄치성 전경련 상무는 “지난 90년대말 국민들이 미국 비자 신청을 위해 연일 광화문 미국대사관 앞에서 하루 종일 대기하는 불편을 감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계당국조차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에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 전경련 자체기획으로 美 상의 등 경제계의 협조를 통해 미국 비자면제 프로젝트를 실행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