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경제계, 그린에너지 사업기회 발굴 위해 카자흐行
작성자 황서정 연구원 / 국제협력실 작성일 2017-07-20
첨부파일  170720_조간_카자흐스탄 경제사절단 파견.pdf

경제계, 그린에너지 사업기회 발굴 위해 카자흐行

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위 개최


- 전경련, 카자흐 국영펀드 삼룩카지나와 함께 경제협력위원회 개최

- 양국 그린에너지 협력방안 및 카자흐 40여개 유망 국영기업 민영화 계획 소개


경제계가 그린에너지 비즈니스 기회 발굴을 위해 카자흐스탄으로 떠났다.
전경련은 7월 20(목) 오전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 경제사절단(위원장 : 신상호 코오롱인더스트리(주) 부사장)을 파견, 카자흐 국영펀드 삼룩카즈나와 함께‘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카자흐스탄은 석탄·석유·가스 등 3대 에너지원 모두 풍부한 중앙아 최대 자원부국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전략광물인 크롬 매장량이 세계 1위이다. 또한 영토가 광활하고, 일조량이 풍부해 태양열 등 미래에너지 개발에도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 카자흐스탄 자원매장량 세계순위 : 크롬(1위), 우라늄(2위), 석탄(8위), 석유(10위), 가스(17위)
* 카자흐스탄 태양열 에너지 관련 : 전체 영토(272만㎢, 남한의 27배) 중 50%에 태양전지 설치가 가능하며, 일조시간이 연간 약 2,200~3000시간에 달해 중앙아에서 태양열 에너지가 가장 방대



양국의 강점 살린 그린에너지 협력 강화 방안 논의


양국 경제인들은 2017 아스타나 엑스포 주제인‘그린에너지’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카자흐스탄은 자원이 풍부함에도 유가 등 외부충격에 취약한 경제구조를 바꾸고 석유 고갈 이후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2050년까지 전력생산의 절반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다.

신상호 위원장은 개회사에서‘그린에너지 산업은 한국 신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라며,‘한국은 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효율화에 강점을 가지고 있고, 카자흐스탄은 대체에너지 자원이 풍부하기에 상호 강점을 살려 현재 진행되고 있는 CNG 충전소 사업, 그린빌리지 조성 등 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 그린빌리지 조성사업 :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여 1200개 오지마을에 전력을 공급하고 펌프 등을 가공해 지하수도를 제공하는 사업



자원·항공·통신분야 카자흐 유망 국영기업 민영화 계획 소개


이어 카즈무나이가스, 에어아스타나, 카즈아톰프롬 등 카자흐스탄 주요 국영기업의 민영화 계획이 발표되었다. 삼룩카즈나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국가경제 중 60%에 이르는 공공부문 비중을 OECD 권고치인 15%까지 낮출 계획이다. 현재 나자르바예프 대통령 주도로 적극적인 민영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약 400여개의 국유자산을 매각했다.

< 민영화 예정 카자흐스탄 주요 국영기업 >

기업명 구분 특징
     

카즈무나이가스

석유·가스사 - 국영석유가스회사로 자원개발의 업스트림(탐사, 개발)과 다운스트림(수송, 정제, 판매) 모두 참여
- 텡기즈 유전(일일 생산량 약 50만 배럴), 카샤간 유전 (최대 매장량 350억 배럴 추정)등 주요 프로젝트 추진
     

에어 아스타나

항공사 - 국영항공사로 ‘16년 기준 항공노선 총 65개 운행 중
- 스카이트랙스 선정 중앙아 및 인도 지역 최고 항공사
     

카즈아톰프롬

원자력회사 - 국영 원자력연료 생산업체
- 세계 최대의 우라늄 생산기업으로 2016년 기준 글로벌 우라늄 생산의 약 21% 차지
     

카작텔레콤

통신사 - 국영통신사로 유선통신 93%, 브로드밴드 73%, 모바일 11% 등의 시장 점유율 차지

이날 회의에는 신상호 위원장과 김대식 주카자흐스탄 한국대사, 임수경 한전KDN 사장, 최수범 에스엘케이국보 상무, 전봉규 알파그룹 대표 등 한국 사절단 30여명과 알마사담 삿칼리예프 삼룩에너지 회장, 예를란 하이로프 카자흐 투자개발부 차관, 샤트잔 아블라리예프 도로위원회(투자개발부 산하) 부회장 등 양국 경제계 인사 17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사절단은 합동회의 외에도 CIS지역 최초로 열린‘아스타나 엑스포’를 참관하고, 카자흐 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추진하는 등 중앙아 진출 확대 전략을 모색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전경련은 하반기에 카자흐스탄(7월) 외에도 호주(11월), 이집트(12월) 등 3개 진출 전략국에 경제사절단을 파견할 예정’이라며,‘앞으로도 민간 경제외교 채널을 활용해 우리기업의 유망 협력파트너 발굴과 자원 및 건설·플랜트 프로젝트 수주 등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첨부]카자흐스탄 경제사절단 파견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