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영향 전망 조사
작성자 권혁민 팀장 / 산업전략팀 작성일 2020-03-31
첨부파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업종별 영향 조사표’.pdf

코로나19 확산에 산업계 주요지표 암울
-주요 업종단체 대상 코로나19 산업계 영향 전망 조사-


- 10개 중 9개 업종 실적 악화 체감, 매출액 –17.5%, 영업이익 –19.0%로 감소

- 사태 장기화시, 수출(-17.2%), 영업이익(-23.3%), 고용(-10.5%)에도 악영향

- 가장 시급한 지원책으로는 “기업규제 완화’한 목소리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가 주요 업종별 협회 10곳을 대상으로「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산업별 영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10개 중 9개 업종이 실적 악화를 체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전 업종 모두 실적 악화가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매출액 –17.5%, 영업이익 –19.0%

주력업종 수출길 막히고 항공운송업 직격탄


  이번 조사에서 전 업종이 코로나19 유행으로 경영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실제 실적 악화를 체감한 업종은 10곳 중 9곳에 달했다. 코로나19 유행(1월말) 이후 업종별 실적에 대해서는 조사시점 기준(3.24)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평균 17.5%, 1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인의 출입국제한 국가·지역이 180여 개국으로 늘어나면서1) 주력업종2)의 수출길이 막히고 항공업이 고사 수준으로 직격탄을 맞는 등, 대부분 산업에서 코로나發 충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주1) ‘20.3.26. 10시 외교부 발표 기준
  * 주2) 주력업종: 수출활동을 하는 주요 8개 업종(건설, 기계, 디스플레이, 반도체, 석유화학, 자동차, 전자정보통신, 조선)


사태 장기화 시, 매출액 –24.0%, 영업이익 –23.3%

수출(-17.2%) ‧고용(-10.5%)에도 악영향 심화


  코로나19 유행이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조사한 10개 업종 모두 매출과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이 커질 것으로 답변했다. 이번 사태 장기화 시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4.0%, 23.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전 업종에서 실적 충격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주력 업종의 경우, 올해 1월 이후 현재까지 수출액이 전년 동 시점 대비 평균 6.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수출액이 평균 17.2%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용규모도 현 시점까지 전 업종 평균 4.4%, 주력업종은 1.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장기화 시 올해 고용규모가 전 업종 평균 10.5% 감소하고 주력업종은 평균 5.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가장 필요한 지원책 : ‵기업 규제 완화‵ 한 목소리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정책지원으로는 응답 업종단체 모두 ‘경영활동을 제한하는 기업 규제 완화’를 한 목소리로 지목했다. 뒤이어 ▶긴급 경영자금 지원(7곳) ▶소비세 인하 등 경제주체 소비여력 확대(6곳) ▶생산다변화 및 생산시설 국산화 지원(4곳) 순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느 한 쪽 분야의 위기가 아니라 수요·공급, 내수·수출, 가계·기업·정부 모든 분야에 전방위 타격을 주는 총체적 위기”라면서, “한시적 규제유예 제도 도입 등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고 말했다. 또한 “감염병 환자에게 아무리 좋은 치료법이 있어도 시기를 놓치면 소용이 없듯이 정부 정책 지원도 마찬가지” 라며 “가능한 모든 대책을 적극적으로 실행해야한다”고 밝혔다.


※[첨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업종별 영향 조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