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일본 취업 이렇게 준비하자> 세미나
작성자 이소원 팀장 / 지역협력팀 작성일 2018-03-13
첨부파일  [첨부1] 일본 취업 이렇게 준비하자 세미나 개요.pdf      [첨부2] 한일 고용 관련 통계.pdf      [첨부3] 세미나 참석 신청자 사전조사 결과.pdf      [첨부4] 일본 취업 관련 Q&A.pdf      [첨부5] 일본 주요기업 채용정보 분석 결과.pdf      첨부_일본 취업 세미나 발표자료 요약.pdf

일본 취업, 아베(A.B.E.)를 기억하라


- 日 일자리 많은 업종은 자동차·건설, 韓 취업희망 업종은 서비스·IT
- 日 취업비결은 인성(Attitude), 언어(Better Communication), 조기준비(Early bird)
- 허창수 회장, 이상화-고다이라처럼 청년 교류 늘면 한·일관계 좋아질 것

  일본 취업을 위해서는 인성(Attitude), 일본어 능력(Better communication), 대학교 3학년부터 빠른 준비(Early bird)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과 3월 13일(화)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일본 취업 이렇게 준비하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日 일자리 많은 업종은 자동차·건설…韓 청년이 원하는 업종은 서비스·IT


  전경련 조사 결과, 일본 내 실제 채용이 많은 업종과 현재 한국 청년들이 취업하고 싶은 업종은 일치하지 않았다. 올해 일본 주요기업 중 채용인원이 많은 업종은 자동차, 건설, 은행 순이었으나, 한국 청년들이 취업을 원하는 업종은 서비스, IT정보통신, 판매유통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미스매치는 2020 도쿄올림픽 특수와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수요업종의 호황 등에 의한 것으로 일본 취업을 위해선 타겟 업종의 채용규모 분석이 선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올해 일본 내 채용인원이 많은 업종(일본 주요기업 102개사기준) : 자동차(2,868명), 건설업(2,245명), 은행업(2,221명), 전자기기(2,153명), 보험업 (2,063명)  *상세: [첨부5]
* 한국 청년의 취업 희망 업종(참석자 사전조사 342명 기준) : 서비스(21.0%), IT정보통신(20.1%), 판매‧유통(17.6%), 제조‧생산‧화학(13.5%), 금융‧은행(11.2%) 순 *상세: [첨부3]


일본 취업, 아베(ABE)를 기억해야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과 일본 기업의 인재상과 기업문화 차이, 채용 정보와 올해 일본 취업 성공자의 노하우 등이 공유되었다.


[1] Attitude : 스펙보다는 인성!


  일본 기업 인재상을 소개한 유현주 퍼솔코리아(일본 인재비즈니스 업계 대표기업 퍼솔그룹 자회사) 해외취업부 일본대표는 “한국은 학점, 어학, 리더십 등 다른 지원자보다 우월한 스펙을 어필해야하는 반면, 일본은 협동성, 소통 능력, 성장배경 등 인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일본은 즉시 전력보다는 교육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인재를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일본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에 따르면, “할머니, 할아버지와 어린 시절 보냈거나 학창시절 축구, 야구 등 단체활동 경험이 인성 면에서 가점을 얻는 경우도(日유통업계 근무 K씨)”있다고 했다. 또한 “한국처럼 높은 토익 점수나 한국 자격증은 큰 의미 없으며, 종신고용문화로 50~60대 근로자가 많기에 나이는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日금융업계 근무 C씨)”고 말했다. (상세 : [첨부4])


[2] Better communication : 이공계도 일어는 필수!


이어 유현주 대표는 “외국인 사원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은 커뮤니케이션 능력”이라며, “인문계‧이공계 모두 비즈니스 레벨 정도의 일본어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퍼솔코리아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외국인 사원이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일본어 실력’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3] Early bird : 이력서 등은 3학년 때부터! 


일본 취업 성공 노하우를 발표한 박재섭 씨(일본 ORIX그룹 입사예정자)는 “일본 특유의 채용절차와 문화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통상 연2회(상‧하반기) 공채를 진행하는 것과 달리, 일본은 3월에 채용이 시작되어 9월~10월에 종료된다”며, “3학년 때부터 이력서, 필기시험, 면접 등을 준비해야 취업 기회를 놓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 취업, 5가지는 유의해야

연사들은 일본 취업시 유의사항 5가지도 전했다. 리크루트 참석자만 지원 가능한 경우가 있어 ▲기업설명회는 가급적 참석해야 하며, ▲‘리크루트 수트’라 불리는 정형화된 검정색 정장을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면접대기실 내 행동이 당락을 결정할 수 있어 유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취업 후에는 ▲한국보다 초봉은 높지 않고 ▲이직에 보수적인 문화를 감안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일본 주요기업 평균월급(121개사) : 전문대졸 188,473엔, 대졸 215,472엔, 석사 237,771엔 *상세: [첨부5]​


전경련, 청년 해외 일자리 확대에 앞장서기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의 실업난과 일본의 구인난 속 한국 청년의 일본 취업은 모두 윈-윈”임을 강조했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고다이라 나오와 이상화 선수가 상호 존중으로 모두에게 감동을 준 것처럼, 한일 관계도 청년인재 교류를 통해 진일보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아베노믹스 이후 한일 실업률이 역전되며, 작년 일본 내 한국인 취업자는 2013년 보다 64%(21,826명) 증가했다”며, 국내 실업난 속 한국 청년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권 부회장은 “올해 '청년 해외일자리 확대'를 전경련 핵심 아젠다로 정했다”며, “일본 외에도 미국, 중국 경제단체와 한국 청년들의 해외취업 지원 사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미나에서 전경련은 일본 주요기업 130여개사의 채용정보를 담은 「일본 주요기업 채용정보 핸드북」을 제작하여 배포했다. 하반기에는 전경련 산하 국제경영원(IMI)을 통해 일본 취업교육 프로그램(K-move 스쿨)도 진행할 예정이다.​


[첨부1] <일본 취업 이렇게 준비하자> 세미나 개요

[첨부2]​ 한일 고용 관련 통계

[첨부3] 세미나 참석 신청자 사전조사 결과

[첨부4]​ 일본 취업 관련 Q&A

[첨부5]​ 일본 주요기업 채용정보 분석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