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작성자 정봉호 팀장 / 국제협력팀 작성일 2018-09-04
첨부파일  [첨부]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요.pdf

유라시아 신흥강국 벨라루스, 한국 ICT․기계․석화 기업에 러브콜


- 한·유라시아경제연합 FTA 체결 진행 등으로 유라시아 신흥 강국
   對 벨라루스 비즈니스 매력 고조
- 벨라루스, 나이트로젠 정제시설 건설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 참여 요청


  전경련은 9월 5일(수) 오전 전경련회관에서 주한벨라루스대사관, 중견기업연합회, 수입협회와 공동으로 글로벌 통상마찰 심화, 미국의 對이란 경제제재, 터키발 신흥국 위기 확산 등 대외불확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동유럽-러시아․CIS 연결 물류요충지인 벨라루스에서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한 목적으로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서 안드레이 답큐나스(Andrei DAPKIUNAS) 외교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국을 찾은 벨라루스 경제사절단은 동유럽과 러시아․CIS를 연결하는 물류요충지, 탄탄한 제조업 기반 등 비즈니스 강점을 소개하면서, 벨라루스가 2015년 1월 출범한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회원국으로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 FTA 체결 진행에 따라 투자매력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ICT․기계․석유화학 분야를 중심으로 한국 기업의 對벨라루스 무역․투자 확대를 요청하였다.

*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 Eurasian Economic Union) : 2015년 러시아를 주축으로 EU에 대항하기 위해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키르기스스탄, 아르메니아 등 구 소련권 5개국간 경제연합



    특히, 블라디미르 시조프(Vladimir SIZOV) 벨라루스석유화학공사(BELNEFTEKHIM ; Belarusian State Concern of Oil and Chemistry) 부회장은 주요 질소비료 생산업체인 그라드노 아잣(Grodno Azot)의 15억 달러 규모 Nitrogen 정제 콤플렉스 건설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석유화학 강국인 한국 기업의 참가를 요청하였다.




  이에 대해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벨라루스의 경제규모에도 불구하고 상호 교역이 최근 1억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EAEU)간 FTA 체결이 추진되고 있고, 벨라루스의 우수 기초 과학기술, 우수한 IT인력을 활용하여 양국 기업 간 기술교류, 공동 R&D 등 양국 경제협력이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는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원욱 한-벨라루스 의원친선협회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반원익 중견련 부회장을 비롯하여 아이케이세미콘, 해외건설협회, 화천기계, 대림산업 등 관련 기업∙기관 인사 등 40여명이 참석하였다


[첨부]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