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활동 > 언론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아·태지역 경제인 200명, ‘보호무역주의 해소’ 한 목소리 낸다
작성자 박철한 부장 / 국제협력실 작성일 2017-04-26
첨부파일  170427_ABAC 서울회의 행사 개요 및 APEC 경제적 위상과 한-APEC 경제관계.pdf

아·태지역 경제인 200명, ‘보호무역주의 해소’ 한 목소리 낸다

- ABAC(아·태 대표경제인) 서울회의(4.26~29, 전경련회관) 개막 -


- 전경련, 4.26(수)~29(토) 나흘 간 일정으로 APEC기업인자문회의(ABAC) 회의 개최

- 4.26(수), 첫 행사로 전경련 회장 주최 ABAC 대표단 환영만찬 개최

- 4.28(금), 보호무역주의 조속한 해결 촉구하는 APEC 통상장관회의 건의문 채택 예정

- 국제 사회의 안보위기 우려 불식 및 민관합동 세일즈 외교로 장으로 활용할 계획


아·태지역 경제인 200여명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의 조속한 해소 촉구에 나섰다.

APEC 정상들의 공식 자문기구인 APEC기업인자문회의(ABAC, APEC Business Adisory Council)가 26일(수) 서울에서 나흘간 일정으로 시작됐다. ABAC 위원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해결 촉구 등을 포함한 각국 통상장관에게 전달할 건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또 한반도 안보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이번 회의 개최를 계기로 국제사회 우려를 불식시키고, 한류 관광 체험,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한국 투자여건 홍보 등 민관 합동으로 세일즈 외교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PEC Business Advisory Council, ABAC) : 21개 APEC 이코노미 정상에게 민간경제계 건의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된 회의체. ABAC 위원은 각국 정상이 임명. 현재 한국위원으로는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오승준 ㈜에스이랩 대표이사가 활동 중


전경련은 ABAC 서울회의의 첫 번째 행사로, 4월 26일(수) 저녁, 외교부와 공동으로 ABAC 대표단 환영만찬을 개최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활발한 경제교류를 통해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야 할 나라들이 정치·외교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보호무역주의와 자국 우선 고립주의가 우려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글로벌 보호주의와 고립주의 파고를 넘어 모두에 최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ABAC 대표단에 요청하였다.

이날 우리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안총기 외교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최근 보호무역주의로 자유무역체제가 위기에 봉착하였다”며, “보호무역주의 타파를 위해서는 일반 대중 사이에 확산되고 있는 反무역, 反세계화 정서 극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안 차관은 “자유무역체제는 공기처럼 그냥 주어진 것이 아니라 노력을 통해 유지,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정부, 기업, 관련 국제기구가 자유무역 수호를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 하며, 양자, 지역, 다자 차원에서 무역자유화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이를 위한 APEC의 선도적 노력을 촉구하고, ABAC의 적극적인 기여를 요청하였다.

이날 환영만찬에는 안총기 외교부 차관, 황 반 쭝 ABAC 의장(베트남 상의 수석부회장) 등 ABAC 위원, Alan Bollard APEC 사무국장, 주한 11개국 외교사절 등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전경련, ABAC 서울회의 통해 한반도 안보위기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우려 불식,
민관 합동 세일즈 외교활동 전개할 예정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국제사회의 한반도 안보위기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태지역 대표 경제인 회의체인 ABAC 서울회의가 열리게 됨으로써 이러한 우려를 불식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특히 “①북핵 리스크, ②내수 부진, ③해외관광객 감소 등으로 삼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경제에 다소 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민관 합동 총력 세일즈 무대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중국, 미국, 일본, 베트남 등 전략국가가 모두 포함된 APEC 경제권(수출의 약 70% 점유, 13년 수출액 4,076억 달러)내 무역투자환경의 개선을 위해 비관세장벽 및 신보호무역주의 확산 우려, WTO 원칙 준수를 촉구하는 APEC 통상장관 건의문 채택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20개 APEC 내 오피니언 리더 그룹인 ABAC 위원 및 배우자를 대상으로 한식 체험, K-Pop(SM타운), 코리안 뷰티 메이크업 등 다양한 한류 관광을 체험토록 할 예정이다. 특히,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은 28일 환송오찬 특별세션을 통해 손님맞이를 완벽히 마친 평창올림픽 준비상황을 직접 프리젠테이션하고, 올핌픽 기간 중 평창을 많이 찾아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 ABAC 서울회의 계기, 민관합동 세일즈 외교 계획 >

행사명(일시) 주최 주요 내용
환영만찬(4.26) 전경련/외교부 ㅇ ABAC 대표단 환영으로 한국에 대한 우호적 분위기 조성/反보호주의 親자유무역 촉구
남산 계절밥상(4.27)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ㅇ 음식, 문화 한류 전파
오찬(4.28) 조경태 국회 기재위원장 ㅇ APEC 이코노미 무역투자환경 개선 촉구
ㅇ 한국의 외국인 투자여건 개선 천명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ㅇ 평창동계올림픽 준비상황, 관광 요청
APEC 통상장관
건의문 채택(4.28)
전경련, ABAC 한국위원
(김성주, 박근태, 오승준)
ㅇ 글로벌 무역·투자활동을 위축하는 비관세장벽 강화, 신보호주의 확산, WTO원칙 위반 제재의 조속한 개선 촉구 건의문 채택
만찬(4.28) 박주선 국회 부의장 ㅇ APEC 이코노미 투자환경 개선 촉구
ㅇ 한국의 외국인 투자여건 개선 천명




[첨부] ABAC 서울회의 행사 개요 및 APEC 경제적 위상과 한-APEC 경제관계
[전경련 활동 > 사진자료] more
ABAC 대표단 환영만찬
전경련은 외교부와 공동으로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ABAC 위원 및 주한 11개국 외교사절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ABAC 서울회의의 첫 번째 행사인 'ABAC 대표단 환영만찬'을 개최, 만찬에 앞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황 반 쫑 ABAC의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전경련 활동 > 사진자료] more
ABAC Women`s Luncheon
전경련이 APEC기업인자문위원회(ABAC) 행사를 4.26(수)~4.29(토) 나흘 간 일정으로 개최하고 있는 가운데,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은 27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개막 총회에 참석하여 ABAC 21개국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성주재단의 후원으로 'ABAC Women`s Luncheon'을 개최했다.
[전경련 활동 > 사진자료] more
APEC기업인자문위원회(ABAC) 박근태 CJ 대한통운 대표 주최 만찬
전경련이 APEC기업인자문위원회(ABAC) 행사를 4.26(수)~4.29(토) 나흘 간 개최하고 있는 가운데,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는 27일 남산서울타워에 CJ가 운영하는 계절밥상으로 ABAC 위원과 배우자, 실무진을 초청하여 음식한류 전파에 나섰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왼쪽 두번째)가 황 반 쫑 ABAC의장(왼쪽 첫번째)에게 한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경련 활동 > 사진자료] more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BAC) Luncheon
전경련이 APEC기업인자문위원회(ABAC) 행사를 4.26(수)~4.29(토) 나흘 간 개최하고 있는 가운데, 2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ABAC Luncheon'에서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ABAC위원을 비롯한 내빈들이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필 오라일리 BIAC 회장, 황 반 쫑 ABAC의장,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